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태경 해당 행위" vs "가짜 성명"…부산 바른미래당 내홍

빈자리 많은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
빈자리 많은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권은희, 하태경, 이준석 최고위원이 불참한 가운데 열리고 있다. 2019.4.15 cityboy@yna.co.kr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4·3 보궐선거 책임 공방으로 불거진 바른미래당 내홍이 부산시당으로 번졌다.

바른미래당 부산지역위원장 일부가 16일 부산시당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을 향해 '당을 흔들고 있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는 성명을 냈다.

이들은 "4·3 창원 성산구 보궐선거 결과로 촉발된 분란 사태는 공당으로 결코 일어나서는 안 될 심각한 내분"이라며 "하 최고위원은 더는 해당 행위를 하지 말고 연판장을 돌리는 행위를 즉각 중지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하 최고위원은 손학규 당 대표 흔들기를 멈추고 최고 회의에 합류해 지도부가 대동단결하는 모습으로 내년 21대 총선준비에 최선을 다하라"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부산지역위원장 7명 중 천만호(동래구)·유정기(남구)·박재홍(연제구) 지역위원장이 실명으로 성명에 동의했고 지방선거 출마자 10여 명도 성명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은 일부 지역위원장이 하 의원 비판을 주도했지만, 지방선거 출마자 명의를 도용해 성명을 냈다고 17일 주장했다.

시당은 "당사자(지방선거 출마자)에게 직접 전화를 해서 확인한 결과 언급된 19명 중에서 14명은 성명 내용에 동의한 적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시당 관계자는 "추가적인 진상조사를 벌여 가짜 성명을 주도한 위원장에 대해 시당 차원에서 중징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번 일은 정치적 모략이고 구태정치나 다름없다"며 "하태경을 찍어내려고 하는 것 같은데 시당 차원에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5: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