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만화 '뤼팽 3세' 원작자 몽키 펀치 별세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의 인기 만화 '뤼팽 3세'의 원작자인 몽키 펀치(본명: 가토 가즈히코<加藤一彦>) 씨가 지난 11일 폐렴으로 별세했다고 교도통신이 17일 보도했다. 향년 81세.

홋카이도(北海道) 하마나카초(浜中町) 출신인 고인은 고교를 졸업한 뒤 대여 전문 도서 출판사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만화를 그리기 시작했다.

1965년 '플레이보이 입문'의 '만화 스토리'로 데뷔한 그는 이듬해 필명을 '몽키 펀치'로 바꾸고 본격적으로 만화가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지난 11일 별세한 일본인 만화가 '몽키 펀치'가 남긴 대표작인 '뤼팽 3세' 표지.
(도쿄 교도=연합뉴스) 지난 11일 별세한 일본인 만화가 '몽키 펀치'가 남긴 대표작인 '뤼팽 3세' 표지.

고인이 1967년부터 '주간만화 액션'에 프랑스 추리소설 주인공인 괴도 뤼팽을 모델로 삼아 연재한 '뤼팽 3세'는 미국 만화풍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일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이 작품은 1971년 이후 지금까지 몇 차례나 TV 애니메이션과 영화로도 제작되는 등 긴박감 넘치는 테마곡과 함께 '레전드급' 작품 반열에 올랐다.

고인은 1937년생으로 '구세대'에 속하지만, 컴퓨터를 이용한 만화 제작에 관심을 기울이는 등 디지털 만화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했다.

일본 디지털만화협회장을 지내기도 한 고인은 2003년부터 도쿄공과대 대학원에서 만화 멀티미디어 과정을 이수하고 2005년부터 효고(兵庫)현 오테마에대학에서 객원 교수로 후진 양성에 힘썼다.

2012년부터 그의 고향인 홋카이도 하마나카초에서는 팬 이벤트인 '뤼팽 3세 페스티벌'이 열리고 있다.

만화 '뤼팽 3세' 원작자 '몽키 펀치' 별세
만화 '뤼팽 3세' 원작자 '몽키 펀치' 별세(도쿄 교도=연합뉴스) 지난 11일 81세를 일기로 별세한 일본인 만화가 몽키 펀치가 생전에 강의하고 있는 모습이다. 고인은 TV 애니메이션과 영화로도 제작된 '뤼팽 3세'의 원작자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5: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