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선숙 "KT 아현 통신구 화재 조사 조직적 방해 있었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KT[030200] 청문회에서 아현국사 통신구 화재 사고 조사에 대한 조직적인 방해 의혹이 제기됐다.

KT 아현지사 화재 원인은?
KT 아현지사 화재 원인은?(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국회에서 개최한 'KT 아현지사 화재 청문회'에서 황창규 KT 회장(왼쪽)과 소방청 관계자가 참석해 있다. 2019.4.17 cityboy@yna.co.kr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은 "화재 조사일지를 보면 자료 수집은 물론 현장조사도 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며 "소방청이 자료를 요청했을 때 본사 승인이 필요하다고 하는 등 KT가 화재 조사를 조직적이고 의도적으로 방해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조사 지연이나 방해는 공무집행방해에 해당한다"며 "상임위원회 차원에서 KT를 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참고인으로 출석한 화재조사 책임자 윤영재 소방청 소방령은 "일부 조사 관련 방해를 느꼈다"면서 "자료 제출 5건을 요청했는데 빠른 것은 1일, 늦은 것은 20일 걸렸다"고 말했다.

KT 하청업체 직원이 청문회에 불출석한 것이 KT 협박에 의한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KT가 김모 참고인에게 청문회에 출석하면 하청 계약에서 탈락시키겠다는 협박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KT가 협력업체에 KT 이미지 실추 등으로 인해 협력사 평가 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주의하라는 공문을 황창규 KT 회장 명의로 보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창규 KT 회장은 이에 대해 "김 참고인에게는 저희가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고 보고받았다"며 "공문에 대해서도 일반적인 안내였고, 맨홀과 관련한 것이 아니어서 (이번 청문회와) 관계가 없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5: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