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 제59주년 4·19혁명 기념행사 빛고을시민문화관서 개최

빛고을시민문화관.
빛고을시민문화관.[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시는 오는 19일 오전 10시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 '제59주년 4·19혁명 기념식'을 개최한다.

기념식에는 이용섭 시장, 김동찬 시의회 의장, 장휘국 시 교육감, 광주지방보훈청장, 4·19혁명 회원과 유가족, 기관·단체장, 시민, 학생 등 500여 명이 참석한다.

기념식은 4·19희생자 영령 추모비 참배를 시작으로 4·19혁명 동영상 상영, 국민의례, 4·19혁명 희생 영령을 위한 '못 잊을 4월의 그 날' 추모 시 낭독, 4·19혁명 경과보고, 4·19혁명 선언문 낭독, 유공자 표창, 기념사, 시립합창단의 4·19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된다.

특별행사로 1960년 4월 민주혁명 당시의 모습을 감성적인 라틴댄스로 표현한 '4·19 그날이여' 기념공연을 선보인다.

18일 오후 4시 광주공원 4·19 기념탑 앞에서 '4·19혁명 희생자 추모 문화한마당' 행사도 운영한다.

지난 9일부터는 10일간 일정으로 학생교육문화회관에서 '4·19 기록사진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4·19혁명은 현대사의 물줄기를 바로 잡은 시민혁명이자 자유민주주의 혁명이다"며 "자유·민주·정의의 인류 보편적 가치를 지켜낸 4·19혁명 정신을 계승해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가 건설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5: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