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병대원 2명이 역에서 피 흘리며 쓰러진 남성 응급처치 '귀감'

생명 구한 해병대원
생명 구한 해병대원(포항=연합뉴스) 해병대 소속 조준형 일병(오른쪽)과 이윤종 일병이 부대 안에서 주먹을 불끈 쥔 자세를 취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4일 경북 포항역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진 남성을 응급처치해 생명을 구하는 데 도움을 줬다. 2019.4.17 [해병대 1사단 제공]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해병대원이 피를 흘리며 쓰러진 주민을 응급처치로 생명을 구해 귀감이 되고 있다.

17일 해병대 1사단에 따르면 해병대 1사단 수색대대 소속 조준형(27) 일병이 휴가 복귀 날인 14일 오후 7시께 경북 포항역에서 머리에 피를 흘리며 쓰러진 한 남성을 봤다.

조 일병은 주저하지 않고 쓰러진 남성에게 달려간 뒤 마땅한 지혈 도구가 없자 자신의 상의 속옷을 벗어 머리를 감싸 지혈했다.

마침 현장을 지나가던 해병대 군수단 소속 이윤종(21) 일병이 이 장면을 보고 조 일병을 도왔고 119구조대에 사고 사실을 알리며 환자 상태를 살폈다.

두 해병대원은 남성이 의식을 잃지 않도록 지속해서 대화를 시도하다가 구급대원이 도착한 뒤에야 자리를 떴다.

이들의 미담은 당시 이 장면을 목격한 한 시민이 16일 부대에 제보해 알려졌다.

해병대 관계자는 "남성이 쓰러진 이전 사정이나 상황은 알 수 없지만 치료를 받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조준형 일병은 "피를 흘리며 쓰러진 시민을 본 순간 해병으로서 주저할 수 없었고 부대에서 배운 응급처치술을 했다"며 "국민 생명을 지키는 해병대 일원으로서 당연히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4: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