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쿼터에 불 뿜은 릴라드…포틀랜드, 오클라호마시티 꺾고 PO 2승

덴버와 토론토는 각각 샌안토니오, 올랜도 꺾고 시리즈 1-1 균형
슛하는 포틀랜드의 데이미언 릴라드
슛하는 포틀랜드의 데이미언 릴라드[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의 데이미언 릴라드가 오클라호마시티 선더 러셀 웨스트브룩과의 자존심 대결에서 이겼다.

포틀랜드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모다 센터에서 열린 2018-2019 NBA 플레이오프 서부 콘퍼런스 1라운드(7전 4승제) 2차전에서 114-94로 승리했다.

1차전에 이어 2차전까지 잡아낸 포틀랜드는 시리즈 전적에서 2-0으로 앞섰다. 올해 플레이오프에서 현재까지 2승을 따낸 팀은 포틀랜드가 유일하다.

전반까지 팽팽하던 경기는 3쿼터 들어 폭발한 릴라드의 활약으로 포틀랜드 쪽으로 기울었다.

매치업 상대인 웨스트브룩이 야투 난조에 시달리는 동안 정확한 외곽 포로 득점을 올린 릴라드는 3쿼터에만 11점을 몰아쳐 승기를 가져왔다.

릴라드는 신경전에서도 이겼다.

3쿼터 중반 웨스트브룩이 3점 슛을 놓치자 크게 환호한 그는 이어진 공격에서 웨스트브룩을 앞에 두고 장거리 3점 슛을 꽂아 넣었다.

릴라드는 열광하는 포틀랜드의 팬들 앞에서 날개를 퍼덕이는 듯한 세리머니를 하며 기세에서 웨스트브룩을 압도했다.

릴라드는 29점 6어시스트를 기록했고 C.J 맥컬럼도 33점을 보탰다.

웨스트브룩은 25%의 낮은 야투 성공률로 14점에 그쳤다. 11어시스트를 올렸지만, 실책도 6개를 쏟아냈다.

덴버의 니콜라 요키치(왼쪽)
덴버의 니콜라 요키치(왼쪽)[AP=연합뉴스]

덴버 너기츠와 토론토 랩터스는 각각 샌안토니오 스퍼스와 올랜도 매직을 꺾고 시리즈 균형을 1-1로 맞췄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가장 높은 홈 승률(82.9%)을 기록한 덴버는 홈에서 치른 1차전을 내준 데 이어 2차전에서도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쳤다.

한때 19점 차까지 뒤졌지만, 니콜라 요키치와 자말 머리의 활약을 앞세워 4쿼터 역전에 성공해 114-105로 이겼다.

요키치가 21점 13리바운드 8어시스트를 올렸고, 머리도 24점을 더했다.

토론토는 올랜도를 111-82로 완파하고 1차전 패배를 설욕했다

카와이 레너드가 37점을 터뜨렸고, 1차전에서 무득점으로 부진했던 카일 라우리도 22점을 보탰다.

토론토의 카와이 레너드
토론토의 카와이 레너드[로이터=연합뉴스]Mandatory Credit: Nick Turchiaro-USA TODAY Sports

◇17일 전적

토론토 111-82 올랜도

덴버 114-105 샌안토니오

포틀랜드 114-94 오클라호마시티

trau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4: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