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생활문화 동아리 자발적 공연…원주 '한 여름밤의 꾼' 진행

27일부터 8월까지 5개 야외공연장서 67개 팀 10회 공연 예정
'문화가 있는 날'
'문화가 있는 날'[원주문화재단 제공]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원주문화재단이 생활예술 활성화를 위해 진행하는 '2019 한 여름밤의 꾼' 공연이 27일 오후 6시 태장동 흥양천 둔치에 마련된 문화마당에서 첫 무대를 진행한다.

한 여름밤의 꾼은 시민동아리의 자발적 참여로 이루어지는 공연이다.

3월부터 110여팀이 신청, 이 중 67팀이 선정돼 천사공연단이라는 이름으로 공연한다.

천사공연단은 태장동 문화마당 첫 공연을 시작으로, 단계동 장미공원과 행구동 수변공원, 중앙동 문화의거리, 보물섬 물놀이장 등 5개 지역 야외공연장에서 8월까지 10회에 걸쳐 시민들에게 다양한 장르 공연을 보여줄 예정이다.

27일 첫 공연은 '우리의 멋이 살아있는 공연장'이라는 주제로 원주대금사랑회의 아름다운 대금선율이 시작한다.

이어 치악골 춤예술단과 소리화, 선화예술단, 개운동 사물동아리 등 국악과 전통무용이 어우러진 무대뿐 아니라 현대태권도에서 진행하는 박력 있는 태권도 시범 무대와 격파가 마련된다.

마지막 무대는 5명의 젊은 여성 국악인으로 구성된 퓨전국악그룹 '락드림'의 무대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원주문화재단 시민문화팀 관계자는 17일 "한 여름밤의 꾼이 올해 7년 차에 접어들면서 화려한 무대 구성과 관객들을 위한 다양한 공연구성을 갖출 예정인 만큼 많은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 고 말했다.

kimy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4: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