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학교 운영위원 선출 주먹구구…"실태 조사, 개선 필요"

광주시교육청
광주시교육청[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 상당수 학교가 학교 운영위원 선출에 필요한 제도나 절차를 어기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학벌 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17일 광주 초·중·고 학교 운영위원 선출 과정을 모니터링한 결과 많은 학교가 내정 후 형식적인 절차를 밟는 등 조례와 규정을 어기고 있었다고 밝혔다.

광주시립학교 운영위원회 설치·운영에 관한 조례는 학부모·교원 위원 선출을 관리하는 위원회를 구성하도록 했지만, 실제로는 해당자의 명의를 빌려 위원회를 구성하고 행정실장이 운영위 선거 사무를 하는 실정이라고 시민모임은 평가했다.

입후보 공고 없이 교육과정설명회에서 위원을 내정하거나 무투표 당선을 공고하는 사례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원 위원은 교감·부장교사, 지역위원은 전직 교장·교육청 관계자가 선출돼 폐쇄성을 드러내는가 하면 두 차례 연임 가능한 규정을 어기고 네 차례 위원을 연임한 경우도 있었다.

시민모임 관계자는 "학교운영위원회 운영 실태가 관행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사실이 확인됐고 관련 조례와 규정도 시대 흐름에 맞게 바꿀 필요성을 느꼈다"며 "시교육청은 실태 조사를 거쳐 규정을 위반한 학교에는 시정 조처를 하고 온라인 투표 시범학교를 운영하는 등 개선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