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승환, 1이닝 무실점…콜로라도, 샌디에이고 꺾고 3연승 행진

콜로라도 로키스 오승환
콜로라도 로키스 오승환[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오승환(37·콜로라도 로키스)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무사 1, 2루 상황에 등판해 앞선 투수가 남긴 주자 한 명에게 득점을 허용했지만, 추가 실점은 하지 않았다.

오승환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 8-1로 앞선 9회말 마운드에 올랐다.

9회말 시작과 동시에 등판한 D.J. 존슨은 매니 마차도와 윌 마이어스에게 연속해서 볼넷을 허용했다.

그러자 콜로라도는 오승환을 마운드에 올렸다.

오승환은 첫 타자 에릭 호스머에게 시속 145㎞ 직구를 던져 2루수 앞 병살타로 요리했다.

이어진 2사 3루에서는 페르난도 타티스에게 우익수 쪽 2루타를 맞았다. 이 실점은 존슨의 몫이다.

오승환은 이언 킨슬러를 시속 115㎞의 느린 커브로 3루 땅볼 처리하며 경기를 끝냈다.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은 오승환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7.20에서 6.00으로 낮췄다.

콜로라도는 8-2로 승리했다.

승리의 주역은 우완 선발 존 그레이였다.

그레이는 7이닝을 3안타 1실점으로 막았다. 5-0으로 앞선 윌 마이어스에게 솔로포를 얻어맞긴 했지만, 마운드를 지키는 내내 이렇다 할 위기 없이 이닝을 채웠다.

그레이는 시즌 네 번째 등판에서 첫 승(3패)을 거뒀다.

콜로라도 우완 그레이의 역투
콜로라도 우완 그레이의 역투(샌디에이고 AP=연합뉴스) 콜로라도 로키스 우완 선발 존 그레이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타석에서는 놀런 에러나도가 5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콜로라도는 1회초 1사 1루에서 터진 에러나도의 중월 투런포로 선취점을 얻었다. 에러나도는 3경기 연속 홈런을 쳤다.

2회 2사 2루에서는 찰리 블랙먼이 좌익수 쪽 2루타로 추가점을 뽑았다.

콜로라도는 3회에도 1사 1, 2루에서 나온 라이멀 타피아의 중견수 쪽 3루타로 2점을 추가했다.

개릿 햄프슨은 콜로라도가 5-1로 앞선 7회 빅리그 개인 첫 홈런을 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3: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