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농촌경제연구원장 "제재완화 대비해 남북 농업협력 추진해야"

민주당 동북아특위 초청 강연
김창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장
김창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장(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김창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장이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강연회 '2019년 농업정책 전망과 과제'에서 강연하고 있다.
ses@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김창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장은 17일 "대북제재 완화 국면에 대비하기 위해 남북 공동연구단지 조성과 농업생산기술 교류 확대 등의 프로그램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린 '2019년 농업정책 전망과 과제' 강연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남북 농업경제 협력 확대를 위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북한의 식량 자급을 위한 전진 기지 개발을 잘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원장은 "남북 농업 교류협력이 가능해지면 앞서 추진해온 사업을 확대 추진하고, EU(유럽연합)의 종합적농업농촌개발협력지원사업(SAPARD) 방식 북한 주도 농업개발 지원사업을 중점 추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SAPARD는 EU가 2000년 이후 폴란드, 체코 등 중·동부 유럽국을 대상으로 추진한 농업발전 프로그램으로, SAPARD와 같이 경지 정리, 수리시설 개선, 직업교육 등 종합적이고 다각적인 지원을 통한 북한의 농업발전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이 김 원장의 주장이다.

그는 중국, 몽골 등에서 확산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북한 유입 가능성에 대해서는 "중국과 가까워 유입 개연성이 있지만 공식적으로 확인한 것은 없다"며 "정부 차원에서 모니터링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또한 김 원장은 "올해 쌀 재배면적은 작년 대비 0.7% 감소하는 데 그쳤다"며 "쌀값은 현재 19만원대를 상회하고 있지만, 올해 가격은 작년보다 4.4% 하락한 18만5천원 선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원장은 "농외소득 증가로 농가의 평균 호당 소득은 지난해 3천960만원보다 증가해 4천만원대에 진입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2: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