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부내륙철도 고령역 설치해야"…유치위원회 발대식

경북 고령군청
경북 고령군청[고령군청 제공]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경북 고령군은 17일 오후 군청 대가야홀에서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 유치위원회' 발대식을 열었다.

행사에는 유치위원장인 김인탁 고령문화원장, 단장인 윤문조 고령 부군수, 곽용환 고령군수 등 60여명이 참여했다.

위원회는 당연직 12명, 위원 45명 등 57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사 유치를 위한 결의문 낭독, 범군민 서명운동 및 궐기대회 논의 등을 진행했다.

군은 대구산업선·달빛내륙철도, 광주-대구 고속도로가 지나는 고령이 교통 요충지라는 이유로 남부내륙고속철도 역사가 들어서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김인탁 유치위원장은 "고령역 유치위원회는 군민 염원인 고령역 설치를 정부 각 기관에 전달하고자 한다"며 "고령이 교통 요충지이며 경제성과 효율성이 높다는 사실을 강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업비 4조 7천440억원을 투입하는 남부내륙고속철도는 경북 김천에서 경남 거제까지 181.6㎞ 길이로 2022년 착공, 2028년 완공 예정이다.

정부는 김천과 진주의 기존 역사를 활용하고 합천, 통영, 고성, 거제 4곳에 역사를 신설할 방침이다.

남부내륙철도 개념도
남부내륙철도 개념도정부가 발표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 사업에 포함된 경북 김천∼거제 간 남부내륙철도(일명 서부경남KTX) 개념도. 이 사업이 완공되면 철도로 수도권과 경남 남해안을 2시간대에 연결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sunhy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4: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