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국유사 설화 바탕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전시관 문 열어

연오랑세오녀테파공원 전경
연오랑세오녀테파공원 전경[포항시 제공]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삼국유사의 연오랑세오녀 설화를 주제로 경북 포항에 만든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전시관이 문을 열었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17일 포항 남구 동해면 임곡리에 만든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전시관인 '귀비고' 개관식을 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도와 시는 경북 3대문화권 관광기반 조성사업의 하나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100억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귀비고를 만들었다.

귀비고는 전시실, 일월영상관, 카페, 야외테라스로 구성됐다.

삼국유사에 수록된 연오랑세오녀 이야기를 관광객이 쉽게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는 만화영화, 가상현실영상체험 콘텐츠를 갖췄다.

삼국유사에는 신라 아달라왕 4년(157년) 동해 바닷가에 살던 연오랑과 세오녀 부부가 바위를 타고 일본으로 건너가자 신라 해와 달이 빛을 잃었다는 내용이 나온다.

이에 신라 왕이 일본에 사자를 보내 세오녀가 짠 비단을 받아와 하늘에 제사를 지내자 다시 빛이 나타났다.

비단을 보관하던 창고를 귀비고, 하늘에 제사 지내던 곳을 영일현 또는 도기야라고 했다는 설화가 전해진다.

포항 앞바다인 영일만을 비롯해 일월지 등 지명에 연오랑세오녀 설화와 관련한 자취가 남아 있다.

도와 시가 2월부터 시범 운영한 결과 평일에는 500명, 주말에는 하루 3천명이 찾을 정도로 귀비고가 인기를 끌고 있다.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은 신라마을, 일월대, 연오랑뜰, 일본뜰, 쌍거북바위 등 볼거리를 갖췄고 영일만 바다와 포스코, 포항 시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명소다.

한만수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귀비고 전시관이 포항의 다양한 관광 명소와 상승효과로 경북 최고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1: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