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퇴행성관절염 수술 환자 'X자형 다리' 부작용 막는다

이도경 건양대병원 교수 논문서 "교정 각도 조절하면 해결 가능"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무릎 퇴행성관절염 수술을 받았을 때 다리가 휘는 부작용을 줄이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건양대병원은 17일 이도경 정형외과 교수가 왕준호 서울삼성병원 교수와 함께 근위 경골 절골술의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논문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건양대학병원 이도경 교수[건양대병원 제공]
건양대학병원 이도경 교수[건양대병원 제공]

무릎 관절염이 심한 환자들은 무릎 사이가 벌어지는 O자형으로 휘면서 통증이 발생해 근위경골 절골술(휜 다리 교정술)을 많이 받는다.

이 수술은 본인 관절을 살릴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과다 교정으로 체중 중심이 바뀌면 환자 다리가 오히려 무릎은 붙고 발목 안쪽 복사뼈는 벌어지는 X형 다리가 될 수 있다는 문제점이 있다.

이도경 교수는 논문에서 근위경골 절골술 수술을 받는 환자 인대와 근육 컨디션에 따라 교정 각도를 조절하면 수술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과다 교정으로 다리의 기능과 미용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환자마다 다른 다리 상태를 확인하면 더 안전한 수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교수가 쓴 '근위 경골 절골술시 발생할 수 있는 과다 교정 해결방안' 제목의 논문은 최근 국제적인 학술지인 'KSSTA'(Knee Surgery Sports Traumatology Arthroscopy)에 게재됐다.

psyk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1: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