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규모 부양책 효과 봤나…中 경제성장률 하락세 멈춰(종합2보)

1분기 6.4%로 전분기와 같아…예상치 6.3%보다 0.1%포인트 높아
경제호전 가능성 주목…산업생산·소매판매 등 지표도 일제히 반등
상하이 도심 가르는 황푸강변의 빌딩숲
상하이 도심 가르는 황푸강변의 빌딩숲[촬영 차대운]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 추세가 일단 멈춘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경기 둔화에 대응해 중국 정부가 작년부터 내놓은 대규모 부양책이 서서히 효과를 보고 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대규모 부양책 효과 봤나…中 경제성장률 하락세 멈춰(종합2보) - 2

17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6.4%로 잠정 집계됐다.

블룸버그 통신이 집계한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6.3%보다 0.1%포인트 높은 것으로, 전분기와 같다.

아직 1분기 경제성장률은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9년 1분기(6.4%)와 같은 수준이지만 고강도 부양책에 힘입어 중국 경제가 호전될 가능성을 보여준 것으로 해석될 여지도 있다는 점에서 세계 금융 시장에 다소간의 안도감을 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분기별 경제성장률은 작년 1분기 6.8%를 기록하고 나서 꾸준한 하향 곡선을 그려가고 있었다.

중국의 분기별 경제성장률은 미중 무역 전쟁이 발발한 작년 1분기 6.8%, 2분기 6.7%, 3분기 6.5%, 4분기 6.4%로 꾸준히 내려갔다.

작년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6.6%로 1989년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유혈 진압 사건의 여파로 중국 경제에 큰 충격이 가해진 1990년 3.9%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바 있다.

이에 중국 정부는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작년의 '6.5%가량'에서 '6.0∼6.5%'로 낮춘 가운데 2조1천500억 위안 규모의 인프라 투자와 2조 위안 규모의 감세로 경기 둔화에 대응하고 있다.

전례 없는 대외 위기인 미중 무역 전쟁이 드리운 불확실성이 여전하지만, 인프라 투자와 감세라는 양대 카드를 앞세운 경기 부양 정책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거시 지표인 경제성장률 외에도 이날 함께 발표된 산업생산, 소매판매, 고정자산투자, 실업률 등 주요 경제 지표들이 일제히 상승 반전한 점은 이 같은 관측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1∼2월 산업생산 증가율은 5.3%로 2002년 초 이후 17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지만 3월 산업생산 증가율은 8.5%로 큰 폭으로 반등했다. 3월 산업생산 증가율은 시장 예상치인 5.9%를 크게 웃돌았다.

중국 경제의 최대 견인차 역할을 하는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3월 소매판매 증가율도 1∼2월(8.2%)과 시장 예상치(8.4%)를 상회하는 8.7%로 집계됐다.

중국이 정부 주도의 인프라 집중 투자로 경기 회복을 모색 중인 가운데 1∼3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도 6.3%를 기록해 1∼2월 증가율인 6.1%보다 0.2%포인트 높아졌다. 이는 정부의 인프라 투자 집행 속도가 서서히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사회 안정에 직결되는 실업률도 호전됐다. 2월 전국 도시 실업률이 2년 만에 가장 높은 5.3%로 나와 불안감을 줬지만 3월 실업률은 5.2%로 다소 낮아졌다.

로이터 통신은 "소매판매, 투자의 빠른 성장을 포함한 낙관적인 수치는 식어가던 중국 경제가 안정화될 수 있다는 데 긍정론에 힘을 실어주고, 덜컹거리는 글로벌 수요에 대한 우려를 완화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로이터는 "하지만 전문가들은 안정적인 턴어라운드(경제호전)를 말하기에는 너무 이르다면서 더욱더 많은 정책적 지원이 필요할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고 전했다.

세계 주요 금융 기구들은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작년보다 더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중국 정부로서는 6%대 성장률 사수를 뜻하는 '바오리우(保六)'에 비상이 걸린 상태였다.

국제통화기금(IMF)과 아시아개발은행(ADB)은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을 6.3%로 전망하고 있다. 세계은행(WB)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이보다 더 낮은 6.2%를 전망치로 제시한 상태다.

다만 중국이 무역 불균형 해소, 추가 시장 개방 확대 등 미국 측의 요구를 대폭 수용하는 방식으로 미중 무역 협상이 타결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 대두하고 있다는 점은 중국 경제 회복 전망을 밝게 하는 요인으로 지적된다.

이런 가운데 미중 무역 분쟁 해소, 정부의 대규모 부양책 기대감 등에 힘입어 올해 들어 중국 금융 시장에서는 이미 중국 경기 회복 가능성에 거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중국 증시의 벤치마크인 상하이종합지수는 작년 미중 무역 전쟁의 직격탄을 맞아 24% 넘게 폭락했지만 올해 들어서만 30%가량 폭등하면서 낙폭을 완전히 만회한 상태다.

대규모 외자 유출 우려 속에서 달러당 7위안대를 위협하던 위안화 환율도 최근에는 달러당 6.7위안 초반대에서 형성되면서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을 보인다.

또한 수출,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신규 대출 등 최근 발표된 중국의 여러 경제 지표들 역시 회복 기미를 보인다는 점에 주목하는 이들도 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1: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