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촌 아파트 차량털이범 구속…사이드미러 안 접힌 차 노려

서울 서초·강남 등지서 두 달간 230만원 상당 금품 훔쳐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수입차를 타고 방문객인 것처럼 위장해 부촌 아파트단지 주차장에 있는 차량을 턴 20대가 구속됐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야간주거침입절도 혐의로 A(22)씨를 구속해 11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무직인 A씨는 올 1월말부터 지난달 중순까지 약 두 달간 서울 서초구·강남구, 경기 성남 분당, 인천 송도 일대 아파트단지 지하 주차장에서 총 7회에 걸쳐 23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차 안에 금품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부촌 지역의 아파트단지를 골라 범행 대상으로 삼고, 관리인의 의심을 피하기 위해 BMW 렌터카를 빌려 방문객인 척 위장했다.

A씨는 사이드미러가 접히지 않은 차량이 대부분 문이 잠기지 않은 상태라는 점을 노려 문이 열려 있는 차 안에서 명품 가방과 상품권, 현금 등을 훔쳤다.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범인을 특정한 경찰은 탐문 수사를 벌인 끝에 이달 2일 A씨의 연고지인 충남 보령의 한 PC방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자신의 혐의를 일부 일정하고, 훔친 돈을 생활비로 사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아직 드러나지 않은 여죄가 있을 것으로 의심하고 이를 추가로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차 안에 귀중품을 보관하는 것은 범죄의 표적이 될 수 있다"며 "주차할 때에는 반드시 사이드미러를 접고, 문이 잠겼는지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k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