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트남 법률가협회 "한국, 베트남전 민간인 피해 진상규명하라"

서울변회와 공동 성명…한국군에 의한 피해 9천명 이상 추정
공동성명 발표하는 박종우 회장
공동성명 발표하는 박종우 회장(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박종우 서울지방변호사회 회장(왼쪽)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에서 베트남전 민간인 피해사건에 대한 한국 정부의 진상규명과 피해회복조치 촉구를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읽고 있다. 오른쪽은 두엉 탄 박 베트남법률가협회 부회장. 2019.4.17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베트남 전쟁 당시 한국군에 의한 민간인 피해 사건에 대해 베트남 법률가들이 한국 정부의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베트남 법률가협회는 17일 서울지방변호사회와 공동으로 성명을 내 "한국 정부는 민간인 피해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과 피해자 보상 등 피해 회복 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한국군에 의한 민간인 피해 사건과 관련해 2000년경부터 양측 민간 영역을 중심으로 관련 문서의 공개 소송, 청와대 청원 활동 등이 전개됐지만 안타깝게도 한국 정부 차원의 진상규명 노력은 미미한 상태"라고 유감을 표했다.

이들은 베트남전 민간인 피해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을 해야 "한국과 베트남의 미래 지향적 관계를 공고히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와 같은 노력이 참전 군인들의 희생과 고통에 대한 온전한 역사적 평가를 끌어내는 길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베트남전쟁 민간인학살 증거 자료
베트남전쟁 민간인학살 증거 자료(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지난해 4월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베트남전쟁 시기 한국군에 의한 민간인학살 진상규명을 위한 시민평화법정에서 구수정 박사가 제출한 증거자료가 공개되고 있다. 2018.4.22 mjkang@yna.co.kr

베트남 전쟁을 반성하는 의미에서 2016년 창립된 '한베평화재단'에 따르면 베트남전 당시 한국군 주둔지였던 베트남 5개 성의 민간인학살 피해 규모는 기록으로 확인된 것만 80여건, 9천여명이다.

한베평화재단이 2017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베트남 중부 꽝남성 일대의 피해 규모를 자체 조사한 결과 이곳에서만 4천여명 정도가 학살당한 것으로 파악했다.

한베평화재단 관계자는 "꽝남성 조사 과정에서 과거엔 몰랐던 학살도 추가로 발견된 것들이 많다"며 "제대로 조사를 하면 현재 알려진 피해 규모(9천여명)보다 더 많을 거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