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與 국정포기…총선 올인"…안보·경제 '쌍끌이' 공세

"문대통령, 북미서 뺨 맞은 꼴", "경제 살릴 정책 아예 없다"
與 '총선체제 구축'에 견제구…"양심없는 국가파괴 행동"
'세월호·5·18 막말' 엄호도…홍문종 "이럴 때일수록 식구 보호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은 17일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과 경제정책을 '실정'으로 규정하고 현 정권이 4월 총선 준비에만 여념이 없다고 거친 비판을 쏟아냈다.

이날 오전 황교안 대표 주재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는 그야말로 정부·여당 성토장이었다.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은 북미 양쪽에서 외면받고 있고,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한 정책은 전무한 상황에서 여권이 '총선 진용 갖추기'에 급급하다는 것이 한국당의 주장이다.

황 대표는 정부의 경제정책을 '좌파·선심·편향정책'이라고 간주하면서 "실질적으로 경제를 살릴 정책은 아예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경제도 민생도 어려워 국민의 실망이 늘고 있는데 여당은 총선 선대위로 가고 있다"고 가세했다.

김무성 의원은 "경제가 무너지면 문 대통령도 '실패한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며 소득주도성장과 탈원전 정책의 폐기, 최저임금 동결, 민주노총과의 결별 등을 촉구했다.

이 과정에서 청와대 참모들의 총선 출마 채비 등을 집중 거론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사실상 총선 총력체제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는 데 대해 견제구를 날린 모양새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친문(친문재인) 모시기에 나서 한마디로 청와대의 여의도사무소가 돼 가고 있다"며 "오로지 대통령의 친위세력 챙겨주기에만 혈안이 된 모습"이라고 밝혔다.

신상진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국정은 포기한 채 총선에만 올인하고 있다"며 "사회·경제·외교 정책은 외면한 채 문 대통령 참모들을 내년 총선에 쏟아내려는 것은 국정 농단을 넘어 국가 파괴의 양심없는 행동"이라고 했다.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4.17 cityboy@yna.co.kr

북미 간 비핵화 대화의 교착상태가 이어지면서 외교·안보 정책과 관련한 한국당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김무성 의원은 "최근의 외교 대참사를 보면 문 대통령은 북한과 미국 양쪽에서 뺨을 맞은 꼴"이라며 "외교안보라인을 전부 교체해 국방 방어선을 재구축하고 한미동맹을 더 강하게 복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우택 의원은 "문 대통령이 김정은의 시정연설을 의도적으로 곡해한 것이 아니라면 김정은을 향한 일편단심 증세가 심각해져 북한의 핵폐기 거부 의도를 읽지 못하고 있다"며 "이제는 한미정상회담은 물론이고 남북정상회담이 열려도 국민의 관심은 멀어질 것"이라고 했다.

원유철 의원은 "공군 1호기에 거꾸로 매달린 태극기가 상징적으로 보여주듯이 정부의 북핵·외교·안보 정책은 나침반을 잃고 격랑에 휘말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회의 불참한 정진석 의원
회의 불참한 정진석 의원(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정진석 의원이 불참, 자리가 비어 있다. 2019.4.17 cityboy@yna.co.kr

한편 전날 세월호 관련 비난 글을 사회관계서비스망(SNS)에 올려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된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을 옹호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홍문종 의원은 "세월호, 5·18과 관련해 이런저런 이야기가 있었는데 당 대표가 이럴 때일수록 우리 식구들을 보호해주셔야 한다"며 "검찰도 툭하면 (야당 의원들을) 피의자로 전환하고, 좌파어용 시민단체들이 얼마나 괴롭힐지 뻔히 보이는데 당 지도부가 적극적으로 방패막이가 되어 줘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진석 의원은 이날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채 페이스북에 공개 사과글을 올렸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1: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