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루 만에 9천억원 모금…노트르담 복원에 佛 안팎 한마음

佛 주요 기업·가문 1~2억 유로 쾌척…소액 모금도 활발
모금 행사도 줄 이을 예정…해외서도 모금·기술 지원 제안
(파리 AFP=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내부에 전날 발생한 화재로 인한 잔해가 무더기로 쌓여 있다. leekm@yna.co.kr
(파리 AFP=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내부에 전날 발생한 화재로 인한 잔해가 무더기로 쌓여 있다.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파리의 상징과도 같은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과 지붕은 속절없이 무너졌지만, 복원을 도우려는 움직임이 프랑스 내부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신속하게 펼쳐지고 있다.

프랑스 대기업들과 주요 가문이 일찌감치 거액을 쾌척한 데 이어 소액 모금 운동도 활발하게 펼쳐지고 있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복원을 위해 기술적인 지원을 하겠다는 뜻도 이어지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과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한 지 채 하루도 지나지 않아 '큰손'들이 앞장서면서 약 7억 유로(약 9천억원)가 모금됐다.

거액 기부는 프랑스 최고 갑부 중 한 명인 케링그룹의 프랑수아 앙리 피노 회장이 1억 유로(약 1천280억원)를 내놓겠다고 선언하면서 테이프를 끊었다. 케링 그룹은 산하에 구찌와 이브 생로랑 등 고급 패션 브랜드를 거느리고 있다.

케링그룹의 경쟁사인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도 뒤질 수 없다는 듯 그 배인 2억 유로(약 2천560억 원)를 지원하겠다고 나섰다.

정유사 토탈이 "건축학의 보석"을 돕겠다며 1억 유로, 화장품기업 로레알과 이를 이끄는 베탕쿠르 가문이 각 1억씩 모두 2억 유로를 쾌척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밖에 은행그룹인 BNP, 광고회사 제이씨데코(JCDecaux)가 각 2천만 유로를, 보험회사 악사(AXA)와 투자은행 소시에테제네랄 등도 각 1천만 유로의 기부를 약속했다.

주요 기업과 가문들이 쾌척한 액수만 이날 하루 거의 7억 유로에 이른다.

(파리 AFP=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상징으로 최대 관광명소의 하나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대형 화재가 발생하자 시민들이 주변으로 달려와 불길이 치솟는 현장을 지켜보며 참담한 표정을 짓고 있다. ymarshal@yna.co.kr
(파리 AFP=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상징으로 최대 관광명소의 하나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대형 화재가 발생하자 시민들이 주변으로 달려와 불길이 치솟는 현장을 지켜보며 참담한 표정을 짓고 있다. ymarshal@yna.co.kr

소액 모금 운동도 활발해 민간이 운영하는 프랑스헤리티지재단은 16일 정오까지 개인들로부터 200만 유로(26억 원)를 모금했다고 밝혔다.

이밖에 파리 시 당국은 5천만 유로를 내놓는 한편 해외로부터 지원을 조율하기 위한 국제회의를 열 계획이다.

월드컵 축구 우승 당시 스타들이 참석하는 자선경기가 열리고 이번 주말에는 스타들이 참석하는 콘서트가 프랑스 공영방송을 통해 중계될 예정으로 있는 등 각종 행사도 발표됐다.

외국에서도 힘을 보태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를 통해 화재 소식을 듣고 가슴이 아팠다며 구체적인 지원 내용은 밝히지 않은 채 회사 차원에서 복원 노력에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미국 인디애나주 노트르담 대학교도 10만 달러의 지원을 약속했다.

또 소액 기부 운동 역시 활발하게 이어지면서 경영대학원 학생인 찰스 고스(23)는 온라인 모금 캠페인을 벌여 16일 오후까지 4만3천 달러(약 5천만 원) 이상을 모았다.

고스는 WP에 "나는 무신론자"라며 "하지만 이번 일은 종교를 뛰어넘는 것으로, 그것은 에펠탑처럼 국가적 기념물"이라고 말했다.

국제단체와 해외로부터는 복원 기술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도 이어졌다.

유네스코는 대성당의 피해를 평가하고 복구하는 일을 돕겠다고 밝혔으며, 이탈리아와 러시아, 독일도 복원 전문가 파견을 제안했다.

가디언은 노트르담 대성당의 복원 비용은 수억 유로로 추정되지만, 일찌감치 기부가 쏟아지면서 자금이 부족하지는 않을 것 같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복원 비용을 추정하는 데는 길게는 1년까지 걸릴 수 있다고 보도했다.

(파리 로이터=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상징으로 최대 관광명소의 하나인 노트르담 대성당이 15일(현지시간) 발생한 화재로 불길과 연기에 휩싸여 있다. ymarshal@yna.co.kr
(파리 로이터=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상징으로 최대 관광명소의 하나인 노트르담 대성당이 15일(현지시간) 발생한 화재로 불길과 연기에 휩싸여 있다. ymarshal@yna.co.kr

cool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