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습철거 노동자상 반환…100인 원탁회의 열어 설치 장소 결정

빅인영 부산시의장 중재로 행정대집행 닷새 만에 갈등 일단락
노동자상 반환 합의…원탁회의서 설치 장소 결정
노동자상 반환 합의…원탁회의서 설치 장소 결정(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17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왼쪽부터),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오거돈 부산시장이 강제징용 노동자상 반환 등 내용을 담은 합의문을 발표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향후 노동자상 설치 장소는 100인 원탁회의가 결정하게 된다. 부산시는 이달 12일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인근에 있던 노동자상을 기습 철거했다. 시민단체는 이후 부산시청 청사에서 농성을 벌여왔다. 2019.4.17 pitbull@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시가 닷새 전 기습 철거한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시민사회단체에 돌려주기로 했다.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과 오거돈 부산시장은 17일 오전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과 함께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합의문을 발표했다.

합의된 내용은 부산시의회를 추진기구로 하는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을 위한 부산시민 100인 원탁회의'를 구성하고, 노동절인 5월 1일 전까지 원탁회의가 지정하는 장소에 노동자상 설치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100인 원탁회의 운영에 관한 세부적 내용은 건립특위와 시의회가 협의해 정할 예정이다.

이번 합의문이 나오기까지 박 의장이 중재자 역할을 했다.

김 본부장은 "박 의장이 아니었으면 실타래를 풀기가 어려웠을 것"이라며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는 데에는 민관이 따로 없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그동안 걱정과 관심을 보여주신 시민 여러분께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며 "노동자상은 반환하도록 하겠으며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신 박 의장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노동자상 기습 철거
노동자상 기습 철거[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이달 12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있던 노동자상을 기습적으로 행정대집행에 나서 철거했다.

노동자상은 지난해 5월 1일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하려던 것으로, 지금까지 공식적인 설치 장소를 찾지 못해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임시 설치된 상태였다.

부산시는 철거한 노동자상을 부산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 보관 중이다.

시민단체는 노동자상 철거에 반발해 부산시청 청사 로비에서 농성을 벌여왔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0: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