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윤중천 개인비리로 신병확보…'김학의 수사' 탄력받나

체포·구속 등으로 윤씨 압박할 듯…조사결과 따라 김학의 신병확보 가능성도
윤중천 뇌물거래 정황 일부 포착…직권남용 수사도 탄력 (CG)
윤중천 뇌물거래 정황 일부 포착…직권남용 수사도 탄력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별장 성접대 혐의를 받는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사기 등 개인비리 혐의로 검찰에 체포되면서 답보상태인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성범죄 의혹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지 관심이다.

17일 검찰과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윤씨를 체포한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조사가 끝나는 대로 윤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지를 결정할 방침이다.

수사단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윤씨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는) 오늘(17일) 조사 결과를 보고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씨 주변 인물들을 광범위하게 조사해 사기 등 개인비리 혐의를 포착한 수사단은 이를 토대로 윤씨의 신병을 확보한 뒤 김 전 차관 수사의 동력으로 삼겠다는 의중인 것으로 풀이된다.

윤씨는 2013년 경찰과 검찰의 수사에서 김 전 차관과의 연관성을 부인했지만, 최근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에서 김 전 차관과 금품거래를 인정하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수사단 출범 후에는 이 진술을 번복하는 듯한 발언을 하는 등 의도적으로 수사 혼란을 조장한다는 의혹을 받았다. 핵심인물인 윤씨가 수사에 비협조적으로 나서면서 신병확보 필요성이 제기되자 수사단이 개인비리 혐의를 근거로 체포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김학의 의혹' 핵심인물 윤중천, 검찰에 체포
'김학의 의혹' 핵심인물 윤중천, 검찰에 체포(서울=연합뉴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성범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7일 의혹의 핵심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를 체포했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은 이날 오전 윤씨를 사기 등 혐의로 체포하고 서울동부지검 청사로 압송해 조사 중이다. 수사단은 지난 4일 윤씨 사무실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한 뒤 그의 최근 사업상 행적을 추적해왔다. 사진은 지난 2013년 7월 10일 성접대 의혹으로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 실질심사에 출석하는 윤 씨.[연합뉴스 자료사진]

따라서 이날 윤씨 조사에서는 개인비리 혐의에 대한 추궁과 함께 김 전 차관과 관련된 일련의 의혹들과 관련해서도 강도높은 조사가 진행될 것으로 관측된다.

수사단은 윤씨에 대한 압박을 통해 김 전 차관의 혐의와 관련한 유의미한 진술이 확보되면 곧바로 김 전 차관의 신병확보에도 나설 가능성도 점쳐진다. 검찰은 지난 2013·2014년 수사에서는 김 전 차관을 한 차례 소환해 조사했을 뿐 체포 등 신병확보에는 나서지 않았다.

윤씨 체포가 김 전 차관에 대한 신병확보로 이어진다면 공소시효 등 여러 난관을 극복해야 하는 검찰의 수사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김 전 차관 외에 윤씨로 부터 성접대 등 각종 향응을 제공받은 의혹이 불거진 사회 고위층 인사들에 대한 수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h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0: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