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강 세종보 하류서 멸종위기 흰수마자 확인…보 건설 이후 최초

전문가 "보 개방으로 살 수 있는 환경 조성돼"
흰수마자
흰수마자[환경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금강 세종보 하류에서 4대강 사업 이후 자취를 감췄던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민물고기인 흰수마자 서식이 최근 확인됐다.

17일 환경부에 따르면 국립생태원 연구진은 이달 4일 '환경 유전자를 활용한 담수어류 조사' 중 세종보 하류 좌안 200∼300m 지점에서 흰수마자 1마리를 처음 발견했다.

다음 날인 5일에는 '4대강 보 개방에 따른 수생태계 변화 조사'를 하던 장민호 공주대 교수 연구진이 이곳에서 흰수마자 4마리를 확인했다.

흰수마자는 모래가 쌓인 여울에 사는 잉어과 어류로 한강, 임진강, 금강, 낙동강에 분포하는 우리나라 고유종이다.

그동안 4대강 사업과 내성천의 영주댐 건설 등으로 강의 모래층 노출 지역이 사라져 개체 수와 분포 지역이 급감했다고 환경부는 전했다.

금강 수계에서는 2000년대까지 대전에서 충남 부여까지 본류에 폭넓게 분포했지만, 보 완공 시점인 2012년 이후에는 본류에서 확인되지 않았다.

장 교수는 "작년 1월 이후 세종보와 공주보 완전 개방으로 물흐름이 빨라지면서 퇴적물이 씻겨 내려가고 강바닥 모래가 드러나 흰수마자가 살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며 "주변 작은 냇가에 살던 개체가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