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대북사업 재개…15억 상당 밀가루·묘목 지원

통일부 '인도적 대북지원' 반출 승인…"남북협력 물꼬 기대"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2010년 5·24 조치 이후 진척을 보이지 못했던 경기도의 인도적 대북 지원사업이 사실상 재개됐다.

경기도에 따르면 통일부는 경기도가 신청한 묘목과 밀가루 대북지원 물품의 반출을 각각 15일과 16일 잇따라 승인했다.

이에 따라 도는 약 10억원 상당의 어린이 급식용 밀가루와 5억 상당의 미세먼지 저감용 묘목(3~5년생 주목)을 민간단체를 통해 북측에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묘목과 밀가루는 모두 중국에서 구매해 북중 국경을 통해 육로로 운송된다.

이번 지원사업은 지난해 11월 도와 함께 '아시아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를 개최했던 사단법인 아태평화교류협회가 맡았다.

이를 위해 도는 아태평화교류협회와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으며 물자 구매 및 운송 방안 협의, 방북 일정 조율 등 후속 절차를 진행 중이다.

경기도는 이번 사업을 통해 그동안 추진해온 다른 남북협력 사업들의 진척을 기대하고 있다.

도는 올해 남북 교류협력 사업비로 모두 108억6천여만원을 확정하고 9·19 평양 공동선언 1주년 '남북 공동 일본 강제동원 진상규명 토론회' 개최, 북한 옥류관 유치, 농림복합 양묘사업, 접경지역 방역사업 등 7개 분야 31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달 27일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아 남북 공동으로 파주에서 개성까지 달리는 'DMZ 평화 마라톤 대회'도 협의 중이나 진척이 없자 개최 일정을 조정해 추후 추진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앞서 도는 올해 1월 통일부 승인을 거쳐, 지난해 확보한 5억원의 예산으로 다제내성 결핵 약제 395명분을 구매해 최근 평택당진항을 통해 북한으로 보냈다.

다제내성 결핵은 치료 약제에 내성이 생겨 치료가 힘든 질환으로, 북한 주민 8천명가량이 앓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산림 및 결핵치료 지원 등 지난해 말부터 일부 사업이 성사됐지만 이번 묘목과 밀가루 지원으로 인도적 차원의 대북 지원사업이 사실상 재개돼 급물살을 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하노이 북미회담 이후 소강 상태인 남북관계 국면을 경기도가 물꼬를 트겠다는 의지로 남북교류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8년 고양에서 열린 아태 평화번영 국제대회 토론회
2018년 고양에서 열린 아태 평화번영 국제대회 토론회[연합뉴스 자료사진]

kt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6 17: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