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이오 코리아 2019 개막…"기술도약 원년 꿈꾸다"

코엑스서 19일까지…50여개국 보건산업 관계자 2만5천여명 참가
테이프 커팅하는 이낙연 국무총리
테이프 커팅하는 이낙연 국무총리(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바이오 코리아 2019 개회식'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2019.4.17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국내 최대 보건산업 국제전시 행사인 '바이오 코리아 2019'가 1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올해로 14번째를 맞는 바이오 코리아는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의 역량을 세계에 알리고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국내 기업과 글로벌 기업의 상호 협력과 투자를 촉진하기 위한 행사다.

보건복지부는 올해는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선도하는 바이오 코리아, 기술도약의 원년을 꿈꾸다'를 주제로 19일까지 이어진다며 50여 개국에서 2만5천여명의 보건산업 관계자가 참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는 혁신 기술과 기술 거래에 대한 성공 경험을 공유하고 기술도약 전략을 구상할 기회를 제공하는 데 중점을 뒀다.

면역항암제, 세포유전자치료제 같은 차세대 바이오 기술에 대한 강연이 열리는 동시에 1조원 규모의 신약 후보물질 기술수출에 성공한 유한양행[000100]과 ABL바이오 등의 기술개발 담당자도 직접 만나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특별강연과 기업발표를 현장 참석자뿐만 아니라 관심 있는 관계자에게 온라인으로 제공할 수 있는 '바이오극장'(Bio Theater)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행사장으로 향하는 국무총리와 충북도지사
행사장으로 향하는 국무총리와 충북도지사(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낙연(오른쪽) 국무총리와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바이오코리아 2019 개회식'에 입장하고 있다. 2019.4.17 jeong@yna.co.kr

이와 함께 국내 규제샌드박스 1호인 휴이노의 착용형 심전도 장치 등 혁신 제품 체험행사와 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투자박람회, 한·호주 보건산업 교류회 등도 진행된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은 "바이오 코리아 2019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산업으로 도약하고 있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직접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내·외 동반자와 새로운 교류 및 협력을 통해 기업이 성장하고 대한민국이 도약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