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랑스 소방당국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불길 잡혀"

96m 첨탑·목재 지붕 붕괴 등 피해 커
화마가 삼킨 노트르담 대성당
화마가 삼킨 노트르담 대성당(파리=연합뉴스) 15일 저녁(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화재가 발생, 연기와 불길이 솟구치고 있다.
1163년 공사를 시작해 1345년 축성식을 연 노트르담 대성당은 나폴레옹의 대관식과 프랑수아 미테랑 전 대통령의 장례식 등 중세부터 근대 현대까지 프랑스 역사가 숨 쉬는 장소이다.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프랑스 파리의 상징이자 세계 문화유산인 노트르담 대성당을 덮친 불길이 잡혔다고 AFP, 로이터 통신과 미국 CNN 방송 등이 파리 소방 당국을 인용해 16일(현지시간) 전했다.

전날 저녁부터 수 시간 동안 노트르담 대성당을 휩쓴 이번 화재로 노트르담 대성당의 '아이콘'인 96m 높이의 첨탑이 무너져내리고 목재 지붕이 소실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다만, 노트르담 대성당 정면에 솟은 쌍탑과 서쪽 정면(파사드) 등 주요 구조물은 불길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클로드 갈레 파리시 소방청장은 화재 현장에서 취재진에 "노트르담의 주요 구조물은 보존된 것으로 본다"며 (전면부의) 두 탑은 불길을 피했다고 말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쌍탑과 파사드를 살리기 위해 분투한 소방관들의 노고를 평가하면서 "그들의 용기 덕분에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15일 오후 6시 50분께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 주변에서 연기와 함께 불길이 치솟았으나 정확한 화재 원인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lucho@yna.co.kr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전후의 모습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전후의 모습(파리 AFP=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상징이자 최대 관광명소의 하나인 노트르담 대성당의 본래 모습(왼쪽)과 15일(현지시간) 발생한 화재로 불타고 있는 모습(오른쪽)을 합성한 사진. ymarsh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4/16 1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