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모두의 아픔" 세월호 5주기에 스타들도 추모 물결

배우 정우성(왼쪽)과 윤세아
배우 정우성(왼쪽)과 윤세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스타들도 SNS를 통해 사회에 남은 아픈 기억을 되짚으며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배우 정우성은 인스타그램에 노란색 종이배로 '416'(참사일)이란 글자를 만든 사진을 올렸다.

배우 문정희도 노란 리본을 올리고 "아직도 먹먹한 모두의 아픔이다. 아직 해결해야 할 일들이 많이 남아있는데 희생자들을 추모한다"라고 글을 남겼다.

배우 윤세아와 유소영은 나란히 "기억하겠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추모했다. 공승연도 노란 리본 사진과 함께 "세월호 5주기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썼다.

작가 겸 코미디언 유병재는 노란 팔찌를 착용한 사진과 함께 "우리 모두"라는 문장을 올렸고,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조우종도 "이날을 기억합니다"라고 추모했다.

가수 김장훈은 전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고(故) 신해철과 단원고 희생자 고(故) 이보미 양과의 듀엣 영상을 올리고 "해마다 이맘때 되면 생각이 많다. 격동의 세월이었다"라며 "세월호는 인간애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효민 인스타그램]
[효민 인스타그램]

가수 린은 "길가에 버려지다"라는 해시태그를 달았고, 효민은 세월호 5주기 추념전 '바다는 가라앉지 않는다'의 이미지를 올렸다. 슈퍼주니어 예성도 노란 종이배 이미지를 게시했다.

가수 선우정아는 "마음이 쿵 내려앉는 날짜. 상상도 할 수 없는 두려움과 고통 속에서 세상을 떠나야 했던 분들과 남겨진 분들을 위해 오늘은 더욱 길고 깊게 기도한다"라고 추모했다.

[이승환 인스타그램]
[이승환 인스타그램]

가수 이승환은 추모 의도를 정치적인 것으로 해석하는 대상들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세월호가 지겹다니요. 저는 당신들이 징글징글합니다"라며 "백번 양보해 지겹다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져 억울하게 희생된 고인들의 넋을 위로하고 유가족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려야 한다"라고 말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6 09: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