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3차회담 열어놓고 빅딜 거듭 확인…北자극 피하며 협상유인

트럼프 "대화 좋지만 빨리 갈 필요없어"…폼페이오 "WMD 제거로 제재해제 기도"
당분간 같은 입장 반복하며 남북접촉 통한 金 '솔직한 의중' 파악 기다릴 듯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그랜드래피즈[미 미시간주]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연말까지 새 계산법을 용단하라'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요구에 미국이 기존의 '빅딜' 원칙을 거듭 확인하며 당장은 입장 변화가 없을 것임을 강조했다.

3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은 열어놓고 자극적 언급을 삼가면서 남북 간 접촉을 통한 협상 교착 타개 가능성을 지켜보려는 것으로 관측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대북제재가 해제되는 날이 오기를 기도한다는 식의 표현까지 쓰며 북한의 비핵화 결단을 유인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미네소타주 번스빌에서 열린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행사에서 "김정은과 좋은 관계"라며 "그는 최근 추가 대화를 기대한다고 했다. 대화는 좋은 것이다. 대화는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을 통해 3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용의를 공식적으로 밝힌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 역시 가능성을 열어두며 화답한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빨리 가고 싶지 않다. 빨리 갈 필요가 없다"라며 "(대북)제재는 그대로다"라고 했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서두르지 않은 채 대북제재를 유지하면서 미국의 빅딜식 접근법을 토대로 김 위원장을 협상 테이블로 이끌겠다는 방침을 시사한 것으로 분석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아순시온 AFP=연합뉴스)

폼페이오 장관도 이날 텍사스 A&M 대학 강연을 통해 대북제재 해제에 대한 의지를 여러 차례 피력하면서 제재 해제가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과 대량살상무기(WMD) 제거에 대한 상응 조치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대북제재 해제보다 내가 더 원하는 것은 없을 것"이라며 "그것은 영광스러운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술 더 떠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제재를 해제한다고 발표하는 날이 오기를 기도한다"고도 했다.

김 위원장이 시정연설에서 "적대세력들의 제재 해제 문제 따위에는 이제 더는 집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나타난 북한의 대북제재 해제 기대가 그대로일 것으로 보고 이를 공략한 셈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대북제재에 대해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라는 표현을 두 차례 사용하기는 했지만 김 위원장을 자극할 만한 표현은 가급적 쓰지 않으려는 모습이 역력했다.

그는 취재진과의 문답에서 미국의 대북접근법에 대해 '전혀 실현 불가능한 방법'이라고 평가절하한 김 위원장의 시정연설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도 했다.

아울러 미국이 빅딜 접근법을 내려놓을 시한으로 연말을 적시한 김 위원장의 발언을 거론하며 "좀 더 빨리 이뤄지는 걸 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빅딜 접근법을 고수한 상태에서 김 위원장의 '연말' 발언을 미국식대로 해석하면서 오히려 북한의 비핵화가 연말 이전에 빨리 이뤄지기를 바란다는 뜻을 피력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반도 정세, 고심하는 문 대통령 (PG)
한반도 정세, 고심하는 문 대통령 (PG)[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트럼프 대통령도 마찬가지로 북미협상을 서두르지 않겠다면서도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거듭 강조, 북한에 대한 자극을 피했다. 미국은 '북한의 계산법'에 맞출 생각이 없지만 그렇다고 당장 판을 깰 생각도 없음을 역설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의 이러한 언급은 북미협상 교착이 장기전으로 갈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상황 관리를 도모하는 차원으로 관측된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한미정상회담에서 조만간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북한의 입장을 가능한 한 조속히 알려달라"고 요청한 바 있어 남북접촉을 통해 김 위원장의 좀 더 솔직한 의중이 파악될 때까지는 지금과 같은 입장 표명을 반복할 것으로 관측된다.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4/16 09: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