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짝퉁 가상화폐 투자사기로 340억 챙긴 다단계 조직 적발

3천800명 상대 범행…대부분 전문지식 없는 50∼60대 여성
가상화폐 다단계 사기 범죄 흐름도
가상화폐 다단계 사기 범죄 흐름도[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대표적인 가상화폐인 '이더리움'을 모방한 가짜 가상화폐로 투자자를 모집해 340억원을 챙긴 다단계 사기 조직이 경찰에 적발됐다.

부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사기와 방문 판매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한 가상화폐 업체 대표 A(56)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나머지 일당 2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 등은 2016년 5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서울에 한 법인을 설립한 뒤 서울과 부산 등 전국 8곳에 'ADT코인'이나 'Tagall코인' 판매 센터를 개설하고 3천800명을 다단계 판매원으로 등록해 이들로부터 340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가상화폐는 이더리움 오픈소스를 모방해 만든 복제 코인으로 전산상 숫자에 불과하고 아무런 희소성이나 통용성이 없었다.

이들은 이런 사실을 숨긴 채 코인을 구입한 피해자들에게 또 다른 투자자를 모집하면 코인 구입 실적에 따라 '추천·후원수당' 등 명목으로 투자 금액의 최고 500%까지 지급하겠다고 안내했다.

사업설명회까지 열어 "이더리움보다 더 뛰어난 이더리움 2.0버전의 세계 최고 기술력으로 만들어진 코인이다. 130만∼3천900만원을 투자하면 1년 이내에 최소 10배에서 최대 1만배 이상 가격이 오를 수 있다"고 소개했다.

경찰은 이런 말에 속아 넘어간 피해자 대부분은 가상화폐에 전문지식이 없는 50∼60대 여성들이었다고 설명했다.

A씨 일당은 피해자들에게 자신들이 만든 가상화폐가 실제 거래되는 것처럼 보여주려고 임의로 만든 거래소에서 매매와 시세 변동을 보여줬다.

경찰 추적을 피하려고 태국 치앙마이에 전산실을 뒀고, 서울에 처음 설립했던 법인을 갑자기 폐업한 뒤 다른 법인을 설립하고 코인도 'ADT코인'에서 'Tagall코인'으로 이름을 바꿨다.

경찰 관계자는 "가상화폐 투자 열풍과 이슈가 다소 주춤해졌으나 최근 가상화폐 가격이 오르면서 관련 투자사기가 크게 우려된다"며 "투자 권유를 받을 경우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6 07: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