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네스코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에 프랑스와 함께 할 것"

(파리 AFP=연합뉴스) 유네스코(UNESCO·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는 15일(현지시간)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와 관련해 "노트르담 대성당을 구하고 보존하기 위해 파리(프랑스)와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은 노트르담 대성당에 대해 "귀중한 문화유산"이라며 "화재 진화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AFP=연합뉴스]

유네스코는 지난 1991년 노트르담 대성당을 세계유산으로 지정했다.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0분께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치는 화재가 발생해 진화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의 구도심 시테섬 동쪽에 있는 성당으로, 프랑스 고딕 양식 건축물의 대표작이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6 04: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