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란 '대홍수'로 국민 8분의 1 수해…"200만명 구호 필요"

수해가 난 이란 후제스탄 주
수해가 난 이란 후제스탄 주[AFP=연합뉴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적신월사(이슬람권의 적십자사)는 지난 한 달간 이란 전역을 휩쓴 호우와 홍수로 약 1천만명이 수해를 당했다고 15일 집계했다.

이는 이란 국민(약 8천만명)의 8분의 1에 해당한다.

이란 적신월사는 또 이날까지 사망자는 78명, 부상자는 1천136명으로 집계했고 200만명 정도가 인도적 구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국적으로 도시 2천여 곳이 수해를 입었으며 침수, 가옥 붕괴 등으로 대피소에서 생활하는 이재민은 50만명에 달한다.

이란에서 발생하는 자연재해는 보통 지진으로, 강수량이 적은 편이어서 수해는 매우 이례적이다.

지난달 19일 시작된 이번 호우는 이란 북부에서 시작돼 북서부와 중부, 남부를 차례로 강타했다.

이란 31개 주 가운데 25개 주가 수해를 당했다.

이란 교통부는 전국에서 교각 725개가 완파됐고, 1만4천㎞의 도로도 유실 또는 부분 파손됐다고 집계했다. 이란 당국은 재산 피해 규모를 22억∼26억 달러(약 2조5천억∼3조원)로 추산했다.

자흐라 팔라하트 이란 적신월사 사무차장은 "지난 15년간 이란에서 일어난 자연재해로는 최악의 피해가 났다"며 "마을 전체가 단 몇 분 만에 홍수로 사라진 곳도 있다"고 말했다.

이란 적신월사는 직원과 자원봉사자 1만8천여명을 동원해 구호·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국제 구호단체와 정부의 지원도 잇따랐다.

한국 정부도 주이란 한국대사관을 통해 14일 이란 적신월사에 인도적 목적의 구호 자금 20만 달러(약 2억3천만원)에 대한 기증서를 전달했다.

이란 후제스탄 주에서 이재민들이 구호품을 받고 있다
이란 후제스탄 주에서 이재민들이 구호품을 받고 있다[AFP=연합뉴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4/16 03: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