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택담보대출 변동형 금리 4.9% 턱밑에서 '일단 멈춤'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한혜원 기자 = 은행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가 잔액 기준 연 4.9% 턱밑에서 일단 멈췄다.

16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KB국민·우리·NH농협은행 등 주요 은행은 이날부터 적용되는 잔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연동 주담대 금리를 전달과 같은 수준으로 잡았다.

신한은행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는 연 3.32∼4.67%다. 국민은행은 3.39∼4.89%로 전달과 같았다.

우리은행은 3.42∼4.42%, 농협은행은 2.72∼4.34%로 그대로였다.

[각 은행 제공=연합뉴스]
[각 은행 제공=연합뉴스]

은행들은 은행연합회가 3월 잔액 기준 코픽스를 전월과 같은 2.02%로 공시하자 이에 연동한 주담대 금리도 전달과 동일하게 정했다.

잔액 기준 코픽스는 지난달 공시된 2월 수치가 2.02%로 2015년 8월 2.03% 이후 42개월 만에 최고치였다.

2017년 8월 1.59%까지 내려간 이후 18개월 연속 상승한 수준이기도 하다.

작년 상반기부터 시장금리가 점차 상승세를 보이고, 11월 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시중은행이 다시 줄줄이 수신상품 금리를 올린 것이 코픽스에 반영됐다.

이런 오름세에 따라 주담대 금리도 점차 올라 최고 4.89%까지 치솟았다. 그러나 이달 공시된 3월 기준 코픽스가 상승세를 멈추면서 이와 연동한 주담대 금리도 주춤했다.

[은행연합회 제공=연합뉴스]
[은행연합회 제공=연합뉴스]

반면 3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전달보다 0.02%포인트 오른 1.94%로 3개월 만에 반등했다.

이에 따라 은행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도 0.02%포인트씩 올랐다.

신한은행은 15일 3.27∼4.62%였던 신규취급액 기준 주담대 금리를 이날 3.29∼4.64%로 올렸다.

국민은행은 3.14∼4.64%였던 금리를 3.16∼4.66%로 상향 조정했다.

우리은행은 3.32∼4.32%에서 3.34∼4.34%로, 농협은행은 2.62∼4.24%에서 2.64∼4.26%로 각각 인상했다.

한편 금융채 6개월물을 기준으로 삼는 하나은행은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3.07∼4.171%에서 3.072∼4.172%로 조정됐다.

hye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6 06: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