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끊임없는 TK 홀대론…예타 사업에 원해연까지 '되는 게 없네'

"정부에 협조한 대가가 이거냐" 지역민들 실망
중수로 해체연구소
중수로 해체연구소[경북도 제공]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대구·경북은 그냥 버리는 카드인가 묻고 싶습니다."

15일 원자력발전소 해체연구소(원해연)가 부산·울산 접경지와 경북 경주로 분리돼 정해지자 경주시민 사이에 나온 말이다.

많은 경북도민은 경북 동해안에 국내 원전 30기의 절반 가까운 14기가 밀집해 있고 원전 설계, 운영, 폐기를 맡은 기관이 몰려있어 원해연 유치가 무난하리라 내다봤다.

그러나 정부가 부산·울산 접경지에 경수로 원해연을, 경주에 중수로 원해연을 건립하기로 하면서 기대는 실망으로 바뀌었다.

현 정권과 밀접한 부산·울산·경남을 고려한 나눠 먹기라는 지적이 나온다.

경북도와 대구시가 추진해 온 국책사업이나 현안이 막힌 일은 최근 한두 건이 아니다.

경북도는 지난 1월 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에 동해안고속도로를 포함해 11조원 규모의 사업 2건을 건의했지만 동해안철도 전철화(4천억원)만 반영됐다.

그마저도 동해안 철도 전철화는 복선이 아닌 단선에 그쳤다.

당시 정부는 경남에는 4조7천억원 규모 남부내륙철도를 건설하기로 해 1조원 안팎인 다른 지역보다 사업비가 커 논란이 일었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120조원이 투입되는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단지를 구미로 유치하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끝내 경기 용인으로 결정됐다.

도와 시는 부지 무상 장기 임대, 관련 인재 육성, 정주 여건 개선, 기반 시설 구축 등 다양한 유인책을 내세웠으나 소용이 없었다.

여기에 더해 부산에서는 영남권 5개 지방자치단체가 합의한 김해공항 확장 대신 가덕도에 신공항 건립을 추진하려는 움직임마저 일고 있다.

현 정부 들어 정부 국책사업에서 대구·경북을 홀대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경주시민 이모(52)씨는 "그동안 정부 정책에 협조해 온 대가가 이것인지 묻고 싶다"며 "정부는 탈원전 정책과 관련해 주민 협의도 없이 월성원전 1호기를 조기 폐쇄하는 등 경주나 경북에 별다른 도움을 주지 않고 있다"고 성토했다.

도 관계자는 "아쉽지만 그래도 중수로 원해연을 유치한 것은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5 1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