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방송스태프노조 "'아스달' 노동인권 침해, 제작사가 책임 회피"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tvN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방송스태프노조는 올해 tvN에서 방송 예정인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촬영 현장의 열악한 노동환경에 대해 제작사인 스튜디오드래곤이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희망연대노동조합 방송스태프지부는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2일 마포구 상암동에서 노조와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 스튜디오드래곤이 참석해 '아스달 연대기' 촬영 현장 내 노동 현안과 관련한 면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노조는 ▲ 미술·분장팀 a, b팀 구분으로 휴일 보장 ▲ 촬영시간 12시간 준수 ▲ 식사시간 준수 ▲ 산업안전 확보 ▲ 68시간 제작가이드라인 준수 ▲ 촬영 현장 모니터링 강화 등을 요청했다.

그러나 노조에 따르면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미술·분장팀은 하도급 계약을 체결해 a, b팀대로 운영되는 줄 알았고 이들은 스튜디오드래곤의 직원이 아니라 권한이 없다. 장시간 촬영은 4월엔 잘 지켜지고 있고 대전과 오산 촬영장엔 스낵차가 상비돼 있다"는 말로 책임을 회피했다.

노조는 스튜디오드래곤 측이 촬영 현장 모니터링을 위한 방송스태프 소통방 참여를 거부했으며 12일 면담 결과를 촬영장에서 설명해달라는 요구엔 현장 상황을 이유로 불가능하다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이뿐만 아니라 이 회사는 12일 면담일자 전후로 '아스달 연대기' 촬영장의 열악한 노동환경을 노조에 제보한 사람을 색출하기까지 했다고 노조는 주장했다.

노조는 "개별근로계약서 미작성, 노동시간 제한 미준수 등 '아스달 연대기' 촬영장에서 발생한 위법행위와 제보자 색출 등 스튜디오드래곤의 악덕한 행위를 묵시하지 않겠다"며 "방송제작 현장 노동자들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지속적인 활동을 벌여나가겠다"고 강조했다.

nor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5 17: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