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시·상공계 "원전해체연구소 유치로 신산업 육성"

전문인력 양성·세미나 개최 등 지역 기업 진출 지원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MOU'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MOU'(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15일 오후 국내 최초 원전 해체 대상지인 고리 1호기가 있는 부산 기장군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양해각서(MOU) 체결식'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이선호 울주군수, 송철호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성윤모 산업부 장관, 정재훈 한수원 사장, 강길부 국회의원, 이철우 경상북도 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2019.4.15 ready@yna.co.kr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원전해체연구소 유치와 관련해 부산시와 지역 상공계가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부산시는 15일 "원전해체연구소 유치로 고리 1호기를 안전하게 해체하고 에너지 분야 신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이날 산업통상자원부는 부산과 울산지역에 원전해체연구소를, 경주에 중수로 해체기술원을 설립하기로 하고 고리원자력본부에서 해당 지자체와 협약식을 했다.

부산시는 "연구소 유치로 절단과 제염 등 연관산업 신규 일자리 창출과 연구소 인근에 관련 기업 집적화, 지역 기업 원전 해체산업 참여 기회 확대 등 파급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시는 "연구소를 부산과 울산이 공동으로 유치한 것은 경쟁보다 협력과 소통으로 더 큰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상생 모델"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부산시는 원전해체연구소 유치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해 왔다.

지난해 원전해체 경험이 있는 미국 국립아르곤연구소와 업무협약을 하고, 부산대와도 협약을 맺고 연간 20명씩 원전해체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부산상의, 부산테크노파크,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 등과 함께 원전해체산업 육성협의회와 원전해체 기술협의회를 구성해 기업 간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기도 했다.

고리 1호기 전경
고리 1호기 전경[한수원 제공]

부산지역 상공계도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갑준 부산상의 상근부회장는 "그동안 동남권은 하나의 광역경제권 구축을 위해 큰 노력을 펼쳐 왔으며, 그 대표적인 사업 중 하나가 부산과 울산 접경지역에 원전해체연구소를 공동유치하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원전해체산업은 조선과 철강 등 동남권의 주력산업이 진출할 수 있는 새로운 분야인 만큼 침체한 지역 제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상의는 지역 기업인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원전해체산업 특별위원회'를 활성화해 지역 기업이 원전해체산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부산시도 지역 상공계, 부산테크노파크,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동남지역본부, 한국기계연구원, 부산대 등과 원전해체산업 육성 세미나를 열고 지역 기업의 참여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5 16: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