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지 클루니, WP에 수단 반정부 시위 지지 기고문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국의 유명 영화 배우 조지 클루니가 민주화를 요구하는 수단의 민중에 대한 국제사회의 성원을 촉구하고 나섰다.

클루니는 14일(현지시간) 인권활동가 존 프랜더개스트와 공동으로 워싱턴 포스트에 기고한 글을 통해 국제사회가 말이 아닌, 행동을 통해 반정부 시위대를 도와야 한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미국에 본부를 둔 비영리 국제감시단체 센트리를 함께 설립했고 지난 10여년간 수단을 여러 차례 방문하면서 현지 상황을 잘 알고 있다고 소개했다.

클루니는 기고문에서 수단 군부정권의 우두머리가 교체된 것은 폭력과 부패로 움직이는 시스템을 건드리지 않고 정권을 연장하려는 술책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군부가 민주화를 감독하도록 하는 것은 여우에게 닭장의 보수를 맡기는 것과 다름없으며 지난 30년간 군부통치의 양대 특징인 부패와 국가폭력을 근절하려는 노력도 훼손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지 클루니 [AFP=연합뉴스]
조지 클루니 [AFP=연합뉴스]

클루니는 이런 우려에도 불구하고 오마르 하산 알 바시르 대통령이 축출된 것은 병든 시스템의 기반에 균열이 생겼다는 증거로, 국제사회는 이제 과거의 실패를 바로잡고 수단 민중의 편에 설 2번째 기회를 맞이한 셈이라고 밝혔다.

미국과 유럽연합(EU), 아프리카연합(AU)과 중국, 러시아, 걸프 국가들이 수단 군부정권의 각종 악행을 외면하고 관계 개선에 몰두해왔다는 것이 그가 말하는 국제사회의 과오다.

클루니는 미국과 EU, AU 등이 수단 정권에 민주화를 지원할 것을 모호하게 압박하고 있다면서 이처럼 행동을 취하지 않고 말만으로 변화를 요구한다면 수단은 지도부만 바뀐 채 시스템에 아무런 변화가 없는 이집트 꼴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는 군부가 완전한 행정 권력을 과도 문민 정부에 이양하도록 설득하기 위해 몇가지 지렛대를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단의 반정부 시위 [AFP=연합뉴스]
수단의 반정부 시위 [AFP=연합뉴스]

클루니는 수단의 군부 실세들은 재정적 취약점을 갖고 있다며 비인도적 원조는 문민통치가 자리를 잡고 민병대가 해산할 때까지 전면 중단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와 함께 미 국무부의 테러 지원국 지정이 군부 정권의 외채 탕감 노력을 막아왔다고 지적하면서 이와 관련해 국무부가 지난해 밝혔던 재검토 절차는 진정한 민주화가 완료되는 것과 연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바시르와 그의 지지 세력이 국제금융시스템을 통해 해외에서 세탁한 자산을 추적하는 것이야말로 가장 강력한 지렛대라고 지적했다.

바시르를 따르는 군부와 기업들이 수십년간 이 나라의 자원을 빨아들여 은행 계좌를 채웠고 해외에서 부동산을 사들이고 유령 회사를 인수했다는 것이다.

클루니는 해외로 빠져나간 자산을 추적하는 것은 수단의 반정부 시대에 대한 진정한 지원이 될 것이며 미국 재무부와 각국 재무당국은 금융과 부동산 업계에 이런 자산 도피로 인한 리스크를 경고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4/15 15: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