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의장 "美 가보니 日외교 우리의 100배…의원외교 활성화해야"

교육위원들과 간담회…"100배 예산, 100배 인력, 100배의 신경쓰고 있다"
"주눅 들어 나갈 때 안나가는건 문제"…교육위원들과 오찬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15일 "미국에 다녀와 보니 일본은 우리 외교의 100배다. 100배 예산, 100배 인력이 동원되고 100배의 신경을 쓰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여야 교육위원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제가 중점적으로 5월부터 생각하는 것은 의원외교 활성화"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예전에는 줄만 잘 서면 외교, 안보, 경제가 보장됐는데 이제는 명실상부한 세계 10대 경제 대국으로, 우리도 국제적으로 책임져야 할 입장"이라며 "정부가 일일이 신경 쓰지 못하는 구석이 많아 의원외교가 활성화되면 국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어 "의원외교의 비용을 아끼고 모든 것을 투명화해 사전심사, 사후검토, 위원회 심사 등을 해놨지만, 결과적으로 그것에 주눅이 들어 나갈 때 안 나가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문 의장은 "그동안 운영해오던 외교협의회와는 별개로 중동, 유럽연합, 아프리카, 중남미, 아세안 등으로 세분화해 5선 중진을 팀장으로 한 외교협의회를 5월부터 추가 출범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교육위 계류 법안과 관련, "현재 641건이 계류돼 있는데 430건은 소위에서 상정조차 안 됐다고 한다. 빨리 좀 처리해주기 바란다"며 "실제 일할 날이 열달 밖에 안 남았다. 일하지 않으면 국회가 모두 도매금으로 넘어간다"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지난 4·3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정의당 여영국 의원이 교육위원 자격으로 처음 참석해 인사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앞줄 가운데)이 15일 국회 사랑재에서 여야 교육위원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국회 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앞줄 가운데)이 15일 국회 사랑재에서 여야 교육위원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국회 제공]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5 14: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