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총선 D-1년 풍향계] 대전·세종·충남 '곳곳 격전지'(종합)

대전 '민주 4·한국 3' 지형 변화 여부 관심
충남 '이완구 출마' 변수…세종 선거구 분구에 영향
보문산에서 바라본 대전시 전경
보문산에서 바라본 대전시 전경[대전시 제공]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1년 앞으로 다가온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총선)를 앞두고 대전·세종·충남권 정치권이 사실상 선거 준비태세에 돌입했다.

역대 선거 때마다 승부의 향배를 가름하는 '캐스팅보트' 역할을 자부했던 만큼 곳곳에서 각 당 대표 주자 간 격전이 예상된다.

7곳의 선거구가 있는 대전에서는 지형 변화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20대 총선에서는 더불어민주당(4석)과 자유한국당(3석)이 절묘하게 양분했지만, 다음 총선에서는 표심이 어느 쪽으로 향할지 예상하긴 어렵다.

동구에는 한국당 이장우 의원 3선 도전이 확실시되는 상황에서 민주당 강래구 지역위원장이 도전장을 내밀 것으로 보인다. 대결이 성사된다면 3번째 '리턴매치'가 펼쳐지게 된다.

바른미래당에서는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고배를 마셨던 한현택 전 동구청장 출마가 예상된다.

중구에서는 한국당 이은권 의원이 재선을 목표로 바닥을 다지고 있다.

민주당의 경우 송행수 지역위원장이나 박용갑 중구청장이 강력한 후보군으로 분류되고 있다. 바른미래 남충희 전 시당위원장 출마도 거론된다.

식장산에서 바라보는 대전
식장산에서 바라보는 대전[대전 동구 제공]

서구갑에는 민주당 박병석 의원의 6선 도전이 최대 관심사다. 여기에 한국당 이영규 당협위원장이 4번째 도전기를 쓸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 김세환 지역위원장 역시 신발 끈을 조여 매고 표밭에 나설 채비를 갖췄다.

서구을 선거구는 3선 도전의 민주당 박범계 의원 아성을 한국당 양홍규 당협위원장, 바른미래 윤석대 지역위원장, 정의당 김윤기 시당위원장이 무너뜨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정치자금과 관련해 각종 문제를 제기한 바른미래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총선 출마 여부도 관심거리다.

유성 갑에는 민주당 시당위원장인 조승래 의원과 대전시장을 역임한 한국당 박성효 당협위원장이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여야 지지도 변화에 따라 격전이 펼쳐질 수도 있다.

유성을은 민주당 이상민 의원, 한국당 육동일 당협위원장, 바른미래 신용현 의원 등의 각축전이 점쳐진다.

대덕구에서는 한국당 정용기 의원이 3선 고지를 노리고 있다. 민주당에서는 박종래 지역위원장과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의 출마 가능성이 있다.

충남도는 한국당 이완구 전 총리의 천안갑 출마 여부 변수를 눈여겨볼 만하다.

충청남도 홍성군 전경
충청남도 홍성군 전경[연합뉴스TV 제공]

'충남 정치 1번지'라는 상징성을 띠고 있는 데다 천안 3개(갑·을·병) 선거구 중 보수층이 가장 두꺼운 곳으로 알려졌다.

현역인 민주당 이규희 의원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1심에서 당선 무효형을 받은 점도 그의 출마 가능성에 힘을 싣고 있다.

공주·부여·청양에서는 한국당 정진석 의원과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이 맞붙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번 총선에서 정진석 의원이 박수현 비서실장을 3천367표 차로 따돌리고 당선된 바 있어 접전이 예고된다.

보령·서천에서도 한국당 김태흠 의원과 3선 서천군수 출신 나소열 충남도 문화체육부지사 간 리턴매치가 성사될 예정이다.

논산·계룡·금산에서는 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재선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가운데 황명선 논산시장 출마설도 흘러나오고 있어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한국당에서는 지난해 충남도지사에 출마했다가 고배를 마신 '피닉제' 이인제 전 의원과 박우석 논산·금산·계룡 지구당 당협위원장 등이 공천 경쟁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정부세종청사 전경
정부세종청사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시는 지역구 분구 여부에 따라 정치 지형이 달라질 가능성이 크다.

공무원 도시인 지역 색깔을 고려하면 여당인 민주당이 우위를 점할 것이라는 분석 속에서도 야당의 거센 도전이 만만치 않다.

지역구 의원인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일찌감치 불출마 의사를 밝힌 상태에서 민주당 내에서 여러 명이 자천타천으로 거론되고 있다.

이강진 정무부시장, 강준현 전 정무부시장, 이종승 전 세종시 장애인 체육회 사무처장, 이영선 변호사, 김수현 세종참여자치연대 전 사무처장 등이 물망에 오른다.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이 공주 대신 세종에서 나오는 것 아니냐는 얘기까지 있다.

한국당에서는 송아영 시당위원장, 유용철·박종준 전 시당위원장 등의 공천 싸움이 예상된다.

바른미래에서는 김중로 의원(비례)이 발 빠르게 뛰고 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5 1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