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불피해지역 여행이 자원봉사입니다"…강릉시민단체 호소

거리공연·관광 홍보물 나눠주며 강원도 방문 캠페인 벌여
'강원도 소상공인들에게 희망을'
'강원도 소상공인들에게 희망을'(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강원 강릉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5일 오후 서울역 광장 일대에서 동해안 산불로 침체된 지역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강릉 관광 홍보 캠페인을 하고 있다. 이 캠페인에는 강릉관광진흥협회, 강릉시소상공인연합회, 강릉여성경제인연합회, 강릉그린실버악단 등이 참여했다. 2019.4.15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강원도 산불 피해 지역으로 여행 오는 일이 산불 피해주민들을 위해 자원봉사하는 것과 같습니다."

강릉관광진흥협회와 강릉시소상공인연합회 등 강릉 지역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60여명은 15일 서울역 광장에서 관광객 유치 활동에 나섰다.

이들은 서울역을 찾은 시민들에게 강릉 관광 지도와 강원도 관광 홍보지, 물휴지, 음료수 등을 나눠주며 산불 피해 지역으로 관광을 와달라고 호소했다.

강릉 지역 어르신들로 구성된 강릉그린실버악단도 거리공연을 하며 관광객 유치 활동을 했다.

강릉관광진흥협회에 따르면 강릉시를 비롯한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은 피해 현황이 언론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집중 조명되면서 이 지역 관광을 취소하거나 연기하는 일이 늘어나고 있다.

이 때문에 관광산업이 타격을 받으면서 2차 피해로 이어지는 실정이다.

이극상 소상공인연합회 강릉지회장은 "예년 같으면 강릉 시내와 관광지가 상춘객으로 가득할 때인데 지난 주말에는 너무 썰렁했다"며 "소상공인들 피해가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시욱 강릉관광진흥협회 회장은 "최악의 산불에도 오죽헌이나 경포대, 정동진 등 모든 관광지가 그대로 보존돼 관광객의 발길을 기다리고 있다"며 "직장 연수 등 단체 행사 때 강원도 관광시설을 활용하거나 강원도로 관광을 오는 것도 자원봉사라 생각하고 찾아와 달라"고 강조했다.

지나가던 시민들도 발걸음을 멈추고 거리공연을 보거나 홍보지를 받아 읽었다.

대구에 방문하기 위해 서울역을 찾은 하진태(62)씨는 "산불 때문에 걱정이 됐는데 기회가 되면 한번 놀러 가봐야겠다"며 "재해로 움츠러들지만 않고 공연도 하면서 홍보를 하니 보기 좋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관광도 소중한 기부입니다'
'관광도 소중한 기부입니다'(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강릉그린실버악단 단원들이 15일 오전 서울역 광장 일대에서 동해안 산불로 침체된 지역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열린 강릉 관광 홍보 캠페인에서 악기 연주를 하고 있다. 이 캠페인에는 강릉관광진흥협회, 강릉시소상공인연합회, 강릉여성경제인연합회, 강릉그린실버악단 등이 참여했다. 2019.4.15 jieu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5 13: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