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즈 우승에 9천600만원 걸어 13억 5천만원 '대박'(종합)

다음 메이저 PGA 챔피언십, 내년 마스터스 모두 우즈 우승 확률이 최고
타이거 우즈
타이거 우즈[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 우승을 차지하면서 우즈보다 더 기뻐할 사람이 생겼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5일(한국시간) "지난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SLS 카지노에 있는 스포츠 베팅업체 윌리엄 힐 US에 누군가가 8만 5천 달러(약 9천600만원)를 우즈의 마스터스 우승에 걸었다"며 "당시 배당률이 14-1이었기 때문에 이번 우즈의 우승으로 그는 119만 달러(13억5천만원)를 받게 됐다"고 보도했다.

우즈는 15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에서 끝난 제83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우승, 2008년 US오픈 이후 11년 만에 메이저 왕좌에 복귀했다.

ESPN은 "윌리엄 힐 US 사상 골프 관련 배당으로 최고 금액"이라고 전했다.

이전까지 100만 달러 이상의 배당금을 받아간 사례가 세 차례 있었는데 모두 지난해 2월 필라델피아와 뉴잉글랜드의 슈퍼볼에서 나왔다는 것이다.

당시 뉴잉글랜드의 우승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많았으나 뜻밖에 필라델피아가 이기면서 배당금 액수가 커졌다.

윌리엄 힐 US의 닉 보그다노비치 트레이딩 디렉터는 ESPN과 인터뷰에서 "우즈가 돌아온 것은 반갑다"며 "하지만 우리 회사 사상 최대 손실이 나왔다"고 말했다.

우즈가 2005년 이후 14년 만에 마스터스 왕좌에 복귀하면서 대부분의 스포츠 베팅업체들이 손실을 본 것으로 집계됐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팬듀얼 그룹이라는 업체는 200만 달러 정도 손해를 봤고 윌리엄 힐 US는 100만 달러 이상의 손해가 났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번 손실이 그동안 우즈로 인해 베팅업체들이 벌어들인 수익에는 미치지 못한다는 반론도 있다.

우즈가 최근 부진했지만 항상 베팅과 관련해서는 최고의 인기 선수였기 때문에 우즈의 성적에 거는 돈의 액수가 가장 컸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다음 메이저 대회, 내년 마스터스 관련 배당이 이미 진행 중이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는 "2020년 마스터스 배당이 벌써 시작된 가운데 우즈의 우승 확률이 가장 큰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슈퍼북 USA의 1년 뒤 마스터스 우즈 우승 배당률이 8/1로 책정돼 우승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나왔고, 더스틴 존슨(미국)과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나란히 12/1이었다.

또 다음 메이저 대회인 5월 PGA 챔피언십도 마찬가지다.

윌리엄 힐은 우즈 우승 배당률이 8/1, 존슨과 매킬로이가 9/1로 그 뒤를 이을 것으로 예상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4/15 14: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