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지하철 구의역서 열차 창문 깨져 운행 지연

송고시간2019-04-13 21:35

깨진 지하철 창문
깨진 지하철 창문

13일 오후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으로 들어서던 열차의 출입구에 있는 창문이 깨져 운행이 지연됐다. 사진은 열차 안에 흩어진 유리 파편의 모습. [독자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13일 오후 8시 30분께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으로 들어서던 외선순환 2371열차의 출입구에 있는 창문이 깨져 운행이 지연됐다.

서울교통공사는 창문이 깨진 열차에 탄 승객들을 구의역에서 모두 내리게 한 뒤 이 열차를 기지로 돌려보냈다. 승객들은 후속 열차에 탑승했으며 오후 8시 44분께 운행이 정상적으로 재개됐다.

공사 측은 창문이 깨진 이유를 조사 중이다.

사고 당시 열차에 타고 있던 한 승객은 "큰 소리가 들려서 소리 나는 방향을 봤더니 창문이 깨져 있었다"며 "잠시 후 문이 열리자 문 근처에 있던 한 승객이 달아나듯 황급하게 열차에서 내려 뛰어가는 모습을 봤다"고 설명했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