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이브왕 정우람, 4점 차 뒤진 8회 등판…실전 점검

송고시간2019-04-13 20:34

한화 이글스 정우람 [한화 제공=연합뉴스]

한화 이글스 정우람 [한화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지난 시즌 세이브 1위를 차지한 정우람(34·한화 이글스)이 4점 차로 뒤진 8회에 등판하는 보기 드문 일이 펼쳐졌다.

정우람은 1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원정경기 1-5로 뒤진 8회말에 마운드에 올라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정우람이 패전처리(?)로 나선 이유는 그동안 등판기회가 적어 실전 감각이 떨어졌다는 벤치의 판단 때문이었다.

그는 최근 등판기회를 잡지 못했다. 한화는 최근 3연패를 기록했고, 이전 경기에서도 접전 상황이 거의 없었다.

정우람은 지난 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홈 경기에서 1이닝을 던진 뒤 8일 동안 등판하지 못했다.

결국 한용덕 한화 감독은 패색이 짙은 이 날 경기에서 정우람을 투입했다.

정우람은 첫 타자 이정후에게 중전 안타, 박병호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해 1사 1, 2루 위기에 놓였지만, 외국인 선수 제리 샌즈를 병살타로 잡아내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정우람이 올 시즌 세이브와 상관없는 상황에서 등판한 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달 26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원정경기 13-7로 앞선 9회말 2사 1루에서 등판하기도 했다.

당시 KIA 김기태 감독은 무언의 항의로 투수 문경찬을 대타로 투입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