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승택 9회 대타 역전 만루포…KIA, SK 7연승 저지

송고시간2019-04-13 20:31

'나도 2타점'
'나도 2타점'

(대전=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5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와 한화 경기. 8회 초 2사 2, 3루. 기아 3번 타자 한승택이 2타점 안타를 날린 뒤 주루코치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18.7.25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KIA 타이거즈가 대타 한승택의 짜릿한 역전 결승 만루포를 앞세워 선두 SK 와이번스의 7연승을 저지했다.

KIA는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벌어진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1-4로 패색이 짙던 9회 초 SK 마무리 김태훈을 상대로 5점을 뽑아 6-4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SK '문학극장'의 주인공인 이틀 연속 KIA였다.

KIA는 전날에도 9회 최정의 악송구를 틈타 3-3 동점을 이뤄 경기를 연장으로 끌고 간 뒤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9회 초 선두 류승현이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하자 극심한 타격 부진을 겪던 1사 후 4번 타자 최형우가 우익수 앞으로 총알처럼 굴러가는 안타로 1, 3루 찬스를 연결했다.

이범호의 희생플라이로 KIA는 1점을 따라붙은 뒤 2사 후 이창진의 좌전 안타, 대타 문선재의 볼넷을 앞세워 만루 뒤집기 기회로 이었다.

김기태 KIA 감독은 좌타자 김민식 대신 우타자 한승택을 대타로 내세웠고, 한승택은 김태훈의 시속 143㎞짜리 속구를 퍼 올려 왼쪽 스탠드로 향하는 대역전 그랜드 슬램을 쐈다.

KIA는 9회 말 1사 1루에서 좌타자 고종욱을 상대로 왼손 임기준을, 우타자 강승호를 상대로 우완 이민우로 틀어막는 등 마운드 총력전을 펴 SK의 추격을 봉쇄했다.

SK 선발 박종훈은 이범호에게 솔로 홈런을 내줬을 뿐 7이닝 동안 1실점으로 호투하고도 불펜 난조로 시즌 4번째 등판에서도 첫 승리를 수확하지 못했다.

시즌 성적 1패만을 안은 박종훈의 평균자책점은 1.59로 더욱 낮아졌다.

7회 구원 등판해 2⅓이닝을 무실점으로 역투한 양승철이 프로 데뷔 등판에서 행운의 승리를 따냈다.

양승철은 진흥고와 원광대를 졸업하고 올해 입단한 우완 신인 투수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