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자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 디비전 1그룹 B 2위로 마감

송고시간2019-04-13 16:59

라트비아와 최종전 4-1 승리, 3승 2패로 마무리

환호하는 대표팀
환호하는 대표팀

[신화통신=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2019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세계선수권 디비전 1그룹 B(3부리그)에서 2연패 뒤 3연승을 거두며 2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김상준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2일 중국 베이징 서우강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라트비아와 대회 최종전에서 2골 1어시스트를 터트린 박종아의 활약을 앞세워 4-1로 완승했다.

1∼2차전 패배 뒤 3연승을 거둔 한국은 승점 9(3승 2패)로 폴란드와 동률을 이뤘지만, 승점이 같을 때 상대 전적에서 앞선 팀에 우위를 주는 IIHF의 승자 승 규정에 따라 2위를 차지했다.

1차전에서 한국을 5-2로 꺾는 등 5전 전승을 차지한 네덜란드(승점 15)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네덜란드는 2020년 세계선수권 디비전 1그룹 A(2부리그)로 승격했다.

폴란드와 3차전에서 4-3 역전승을 거두고 반전의 계기를 만든 후 4차전에서 카자흐스탄을 5-1로 완파하며 자신감을 높인 대표팀은 라트비아를 맞아 시종 주도권을 유지하며 여유 있는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경기 시작 1분 17초 만에 박종아가 선제골을 터트리며 리드를 잡았지만, 최지연이 트리핑 반칙으로 퇴장당해 수적 열세에 몰려 있던 1피리어드 6분 10초에 아야 아프시테에게 동점 골을 허용했다.

하지만 한국은 카자흐스탄과의 4차전과 마찬가지로 파워 플레이(상대 페널티로 인한 수적 우세) 기회를 잇달아 득점으로 마무리하는 집중력을 발휘하며 승기를 잡았다.

1피리어드 16분 37초에 사르마 오즈메나의 반칙으로 첫 번째 파워 플레이를 맞은 한국은 18분 32초에 박종아의 어시스트로 송윤하가 골네트를 갈랐다.

2피리어드 14분 10초에 김희원의 파워 플레이 골로 점수 차를 벌렸다.

2피리어드까지 유효슈팅에서 30-6으로 앞설 정도로 압도적인 공격을 펼친 한국은 3피리어드 10분 35초에 최유정의 어시스트로 박종아가 추가 골을 터트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박종아는 라트비아전 2골 1어시스트를 포함, 3경기 연속골을 터트렸다. 박종아는 이번 대회 5경기에서 6골 4어시스트를 수확하며 네덜란드의 사빈 비엘렌하(8골 2어시스트)와 함께 포인트(골+어시스트) 공동 1위에 올랐다.

김상준 감독은 "결과에 많은 아쉬움이 남지만, 미래에 대한 희망도 확인할 수 있었다. 앞으로 더욱 노력해 발전하는 대표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대회를 마무리한 소감을 밝혔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