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농구 챔피언결정 1차전 열린 울산, 4년 만에 최다 관중

송고시간2019-04-13 15:53

팟츠 '다 비켜'
팟츠 '다 비켜'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3일 오후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 울산 현대모비스와 인천 전자랜드의 경기. 전자랜드 팟츠가 현대모비스 쇼터, 라건아의 수비를 돌파하고 있다. 2019.4.13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 관중석이 가득 찼다.

13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1차전 울산 현대모비스와 인천 전자랜드 경기에는 5천360명이 입장했다.

약 5천명을 수용하는 동천체육관에는 이날 3층까지 팬들이 자리를 메웠다.

이는 울산 경기 기준 약 4년 만에 최다 관중으로 2015년 3월 역시 챔피언결정전 1차전 원주 동부(현 원주 DB)와 경기에 6천629명이 들어온 이후 최다 기록이다.

시투하는 문성민.
시투하는 문성민.

[KBL 제공]

이날 경기 시투는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의 문성민이 했다.

자유투 라인에서 세 번의 시도 만에 슛을 성공한 문성민은 "울산을 찾아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선수들이 멋진 경기로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해주기를 바란다"고 덕담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