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척박한 농촌 임실에 '치즈 씨앗' 뿌린 지정환 신부

송고시간2019-04-13 14:27

산양 2마리로 치즈 생산, 말년에도 나눔의 삶 실천

임실 치즈 역사 성가리 벽화와 지정환 신부
임실 치즈 역사 성가리 벽화와 지정환 신부

[임실군 제공]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용모 낯선 한 외국인 신부가 한국을 찾은 것은 1959년 12월.

6·25전쟁의 상흔을 고스란히 간직한 부산항에 벨기에 국적의 디디에 세스테반스 신부가 도착했다.

이듬해 천주교 전주교구 소속 신부로 발령 난 그는 '정의가 환하게 빛난다'는 의미로 '정환'이라는 이름을 갖게 된다. 성은 본명인 '디디에'와 비슷한 '지'씨로 정한다.

1964년 주임신부로 임실의 작은 성당을 찾은 그는 척박한 농촌을 먹여 살릴 방법을 고민하다 완주의 한 신부가 선물한 산양 2마리로 치즈 생산을 시도한다.

시작은 쉽지 않았다.

산양유에 누룩과 간수 등 온갖 재료를 더해봤지만, 기대했던 치즈는 만들어지지 않았다.

되레 산양유가 쉽게 상해 먹지도 못하고 버릴 때가 더 많았다.

지 신부는 고심 끝에 치즈 생산 기술을 배우기 위해 고국으로 향했다. 유럽의 공장을 돌며 장인들로부터 비법을 깨우친 그는 다시 임실로 와 맛과 향이 균일한 치즈를 생산한다.

각고의 노력 끝에 산양유로 치즈를 만든 그는 서울의 호텔과 레스토랑, 피자집 등을 돌며 판로를 개척했다.

작은 시골 마을에서 만든 치즈는 '신선하다'는 입소문을 타고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갔다.

주문이 쇄도하자 지 신부는 젖이 풍부한 젖소를 키워 치즈의 생산량을 더 늘렸다. 낙농업의 불모지였던 임실이 한국 치즈 산업의 메카로 자리 잡게 된 순간이다.

임실치즈 대부 지정환 신부, 명예 임실군민됐다
임실치즈 대부 지정환 신부, 명예 임실군민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 신부는 목표했던 치즈 생산을 이루자, 주민들에게 대가 없이 모든 기술을 전수하고 권한을 물려줬다.

이후 전주와 완주 등 전북의 복지시설을 오가며 장애인 등 소외계층을 돌보는 데 힘썼다.

법무부는 한국 치즈 산업과 사회복지에 기여한 지 신부에게 2016년 대한민국 국적을 부여했다.

지 신부는 한국인이 된 이후에도 어려운 학생에게 장학금을 주는 등 나눔의 삶을 실천해오다 지병이 악화해 13일 전주의 한 병원에서 향년 88세로 영면했다.

천주교 전주교구는 고인의 시신을 중앙성당으로 옮기고, 장례 절차와 일정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