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실 치즈 개척자' 지정환 신부 선종…16일 장례미사(종합)

송고시간2019-04-13 18:17

임실 성가리 삼성마을 벽화와 지정환 신부
임실 성가리 삼성마을 벽화와 지정환 신부

[임실군 제공]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정경재 기자 = 전북 임실 치즈의 개척자로 평가받는 지정환(디디에) 신부가 13일 오전 10시께 숙환으로 선종했다. 향년 88세.

벨기에 태생인 고인은 1960년부터 천주교 전주교구 소속 신부로 활동하며, 국내 치즈 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해왔다.

고인은 1964년 임실성당 주임신부로 부임한 후 임실에서 산양 보급, 산양유 및 치즈 개발에 힘썼다.

특히 임실 성가리에 국내 첫 공장을 설립해 치즈 산업을 이끌었고 임실 치즈 농협도 출범시켰다.

아울러 전북지역 복지시설을 오가며 장애인과 소외계층도 돌봤다.

고인은 한국 치즈 산업과 사회복지에 기여한 공로로 2016년 법무부로부터 우리나라 국적을 받았다.

빈소는 전주시 덕진구 서노송동 천주교 전주 중앙선당에 마련됐다. ☎ 063-277-1711.

천주교 전주교구는 16일 오전 10시 전주 중앙성당에서 장례미사를 진행한다.

장지는 전주시 치명자산 성직자 묘지다.

kan@yna.co.kr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