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故 조양호 회장 빈소에 이틀째 조문행렬…삼남매 침통한 입관식

송고시간2019-04-13 13:45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 찾은 이재용 부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 찾은 이재용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 뒤 장례식장을 나서고 있다. 2019.4.13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최재서 기자 =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에 이틀째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13일 오전 11시 30분께 상주인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003490] 사장과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참석한 가운데 입관식이 열렸다.

유족들은 1시간 가량의 입관식을 마치고 침통한 표정으로 고인의 빈소로 향했다.

빈소에는 이날 오전 일찍부터 각계 인사들의 추모 발길이 이어졌다.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은 9시 15분께 빈소를 찾아 추모의 뜻을 전한 뒤 장례식장에 10분 정도 머물렀다.

입관 후 빈소로 향하는 조원태 사장
입관 후 빈소로 향하는 조원태 사장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서 고(故) 조 회장의 입관을 마친 후 빈소로 향하고 있다. 2019.4.13

입관 후 빈소로 향하는 조현아-조현민
입관 후 빈소로 향하는 조현아-조현민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조현아(왼쪽)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조현민 전 전무가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입관을 마친 후 빈소로 향하고 있다. 2019.4.13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도 뒤이어 빈소를 방문한 뒤 "안타깝다"고 애도를 표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아들인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는 빈소를 찾아 "부친과 조양호 회장의 선친 조중훈 회장이 각별한 사이였다"면서 "이렇게 허무하게 가실 줄 몰라 애석하다"고 말했다.

유족들과 어떤 얘기를 나눴냐는 질문에는 "4개월 가까이 미국에서 병원 생활을 했다고 들었다"고 답했다.

이 밖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장대환 매일경제 회장 등 인사들도 이날 빈소를 방문했다.

고인의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조 회장의 장례는 한진그룹장으로 5일간 치러지며, 발인은 오는 16일 오전 6시,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고 조양호 회장의 영정
고 조양호 회장의 영정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2일 서울 중구 대한항공 서소문사옥에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2019.4.12

acui721@yna.co.kr

故조양호 회장 빈소 찾은 김연아....각계 조문 이어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SSYX7Q_OZ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