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16연대 "세월호 참사 책임자 명단 공개하고 국민 고소"

송고시간2019-04-13 13:00

서울시·4·16연대, 세월호 5주기 콘퍼런스…"고소·고발인단 모집"

기조강연 하는 장훈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기조강연 하는 장훈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5주기 콘퍼런스' 기조 강연에서 장훈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19.4.13 juju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세월호 사고로 죽은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습니다. 주어진 시간 100분 동안 탈출 지시 한 마디면 살 수 있었던 사람들을 구조하지 않아 죽은 것입니다."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서울시와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 주최로 열린 '세월호 참사 5주기 콘퍼런스' 기조 강연에서 장훈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이같이 말했다.

단원고 2학년 8반 고(故) 장준형 군의 아버지인 장 위원장은 "선장이 탈출한 오전 9시 48분께도 해경은 아이들에게 선내에 '가만히 있으라'고 대기 방송을 했다"며 "도대체 사고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느냐"고 되물었다.

이어 "말단인 해경 김경일 123정장 외에 처벌받은 국가 책임자는 단 한 사람도 없다"며 "퇴선 조치를 막고 대기 지시를 끝까지 유지한 정부 구조 지휘라인과 그 윗선을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사권을 가진 특별수사단을 설치해 책임자들을 즉각 수사·기소하고, 은폐한 증거를 확보하고, 범죄 동기와 여죄, 공범자를 모두 밝혀내야 한다"고 했다.

발언하는 안순호 4·16연대 상임대표
발언하는 안순호 4·16연대 상임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5주기 콘퍼런스' 기조 강연에서 안순호 4·16연대 상임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9.4.13 jujuk@yna.co.kr

안순호 4·16연대 상임대표는 기조 강연에서 "기억은 저항이다"이라며 "가슴 아픈 세월호 참사의 본질을 회피하지 않고 직시해왔기에 그 슬픔과 분노를 사회를 바꾸는 에너지로 승화시켜왔다"고 그동안의 활동을 평가했다.

이어 안 대표는 "안전사회의 초석은 책임이 있는 사람들이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는 데 있다"며 "다음 주 월요일 책임자 명단을 공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5주기 전후로 홈페이지에도 게재한 뒤 이후 국민 고소·고발인단을 모집할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기조 발언에 앞서 세월호 참사 다큐멘터리 '부재의 기억' 상영회도 열렸다.

다큐멘터리 속에 담긴 세월호 침몰 현장 영상과 생존자·유족·민간잠수사들의 증언, 교신 기록들은 5년 전 4월 16일의 참상을 생생하게 드러냈다.

서울시와 4·16연대는 이날 오후 같은 자리에서 각각 '기억', '책임', '미래'를 주제로 한 강연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juju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