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인임이 자랑스러워' 교민 손편지에 문대통령 "뭉클하다"

송고시간2019-04-12 22:50

워싱턴서 받은 편지 SNS에 소개…"큰 힘이 됐다"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캡처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캡처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1박 3일간의 미국 공식 실무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이 현지에서 교민으로부터 받은 손편지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12일 오후 귀국 직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워싱턴에서 손글씨로 적어준 엄마의 편지와 태극기가 그려진 어린 딸의 편지를 받았다"며 편지 사진을 찍어 올려 그 내용을 소개했다.

교민은 편지에 "외국인으로 타국에 산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닌데 대통령 덕분에 한국 사람인 것이 자랑스러운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적었다.

이 교민은 "이곳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열심히 하면서 대한민국 국민으로, 문 대통령의 국민으로서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편지와 함께 올라온 또 다른 한장의 사진은 이 교민의 딸이 태극기 그림과 함께 손글씨로 적은 편지였다.

편지에는 "문재인 대통령님, 김정숙 여사님, 아프지 마세요"라고 적혀 있다.

문 대통령은 두 통의 편지를 소개하며 누군가 항상 함께하고 있다는 생각에 뭉클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감사합니다. 큰 힘이 되었다"며 다시금 감사를 표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