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키움, 한화에 5-3 역전승…이정후 짜릿한 역전 투런포

송고시간2019-04-12 21:35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 [키움 히어로즈 제공=연합뉴스]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 [키움 히어로즈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키움 히어로즈가 '바람의 손자' 이정후의 역전 투런포를 앞세워 한화 이글스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키움은 1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와의 홈 경기에서 5-3으로 이겼다.

키움의 출발은 좋지 않았다. 1회말 선두타자 이정후가 우중간 3루타를 기록해 선취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후속 타자들이 침묵하며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2회초엔 선발 투수 에릭 요키시가 흔들렸다. 한화 선두타자 자레드 호잉에게 우중월 솔로홈런을 내준 뒤 김태균, 최재훈, 오선진에게 3연속 안타를 얻어맞으며 추가 2실점 했다.

그러나 키움은 2회말 공격에서 장영석과 허정협의 연속 안타로 1-3을 만든 뒤 4회말 공격에서 제리 샌즈, 장영석의 연속 안타로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2-3, 1점 차 접전은 7회까지 이어졌다. 키움은 상대 팀 바뀐 투수 이태양을 상대로 좀처럼 점수를 뽑아내지 못했다.

키움은 7회말 공격에서 경기를 뒤집었다. 포수 이지영이 비디오 판독 끝에 3루 내야 안타로 출루한 뒤 이정후가 극적인 우월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이정후는 볼카운트 1볼-1스트라이크에서 이태양의 가운데 몰린 시속 117㎞ 커브를 끌어당겨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키움의 공격은 계속됐다. 8회말 박동원의 중전안타와 김규민의 볼넷으로 얻은 1사 1, 2루에서 박정음이 우익수 키를 넘기는 적시타를 때려 5-3을 만들었다.

키움은 9회초 마지막 수비에서 마무리 투수 조상우가 상대 팀 송광민에게 유격수 내야 안타를 허용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이후 호잉에게 우전 안타를 내줘 무사 1, 2루 위기에 놓였다.

그러나 조상우는 김태균을 유격수 병살타로 잡으며 한숨을 돌린 뒤 최재훈을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해 경기를 끝냈다.

이정후는 5타수 2안타 2타점으로 맹활약했고, 장영석은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뒤를 받쳤다.

선발 요키시는 7이닝을 3자책점으로 막으며 올 시즌 첫 승리를 거뒀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