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탈리아 親난민 시장, 횡령·이민법위반 등 혐의로 법정행

송고시간2019-04-12 20:54

난민 사회통합 명성 루카노 시장, 혐의 부인…"정권이 표적 수사" 주장도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난민의 사회통합 모델을 제시해온 것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아온 이탈리아 남부의 소도시 시장이 결국 법정에 서는 처지로 내몰렸다.

12일(현지시간) 일간 코리에레델라세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남부 칼라브리아 주의 리아체의 도메니코 루카노 시장이 이민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게 됐다. 첫 공판은 오는 6월 11일로 잡혔다.

이탈리아 난민 통합의 상징인 도메니코 루카노 리아체 시장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난민 통합의 상징인 도메니코 루카노 리아체 시장 [EPA=연합뉴스]

리아체를 2002년부터 이끌어 온 루카노 시장은 수백 명의 아프리카 난민과 이민자들을 마을에 수용해 직업 훈련을 시키는 등의 방법으로 이들을 지역 사회에 성공적으로 동화시킴으로써 원주민들이 떠나 버려지다시피 한 마을에 생기를 다시 불어넣었다는 칭송을 받아온 인물이다.

이런 점에 감명을 받은 독일 영화 거장 빔 벤더스가 루카노 시장의 삶을 다큐멘터리로 만들기도 했다.

하지만, 루카노 시장은 강경 난민 정책을 펼치는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 출범 이후 된서리를 맞았다.

그는 작년 10월 불법 난민을 지원한 혐의 등으로 체포된 이후 직무정지와 리아체 복귀 금지 처분을 받은 채 수사를 받아왔다.

무자격 난민들에게 체류증을 발급할 방편으로 가짜 결혼을 주선하고, 쓰레기 수거 계약권을 적절한 입찰 절차 없이 난민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협동조합에 부여했다는 의혹에 휘말린 그는 횡령, 직권남용, 불법난민 교사, 공공입찰법 위반 등의 항목으로 기소됐다.

루카노 시장은 그러나 혐의를 인정하지 않은 채 "사법당국의 결정에 할 말을 잃었다"고 불만을 표현했다.

이탈리아 대법원은 지난 달 그를 둘러싼 의혹에 증거가 없다면서 그에게 내려진 리아체 복귀 금지 처분이 취소돼야 한다고 판결한 바 있어 그를 기소하기로 한 사법당국의 판단은 대법원의 결정과 배치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의 지지자들과 야당은 반(反)난민 정책을 펼치는 이탈리아 정부가 '눈엣 가시'와 같은 그를 제거하기 위해 정치적인 표적 수사를 벌인 후 기소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에티오피아 출신인 루카노 시장의 동거녀와 다른 25명도 그와 함께 기소돼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